• 카카오스토리
  • 검색

DGB금융 회장에 김태오 전 하나HSBC생명 사장

  • 2018.05.10(목) 16:51

DGB금융 창립 이후 첫 외부인사
임추위, 조직 안정화 적임자 평가

 

김태오 전 하나HSBC생명 사장(사진)이 DGB금융지주 차기 회장으로 내정됐다. DGB금융지주는 2011년 창립이후 처음으로 외부 출신 수장을 맞게됐다.

10일 DGB금융지주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가 김태오 전 하나HSBC생명 사장과 이경섭 전 농협은행장의 면접을 진행한 결과 김태오 전 사장을 최종 회장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1954년생으로 경북 왜관 출신이다. 1978년 외환은행에 입행한 뒤 하나은행 대구경북지역본부 본부장, 하나은행 부행장보, 하나금융지주 상무·부사장, 하나은행 부행장, 하나HSBC생명 대표이사 등을 지내며 금융권 전반을 걸친 경력을 쌓아왔다.

임추위는 김 내정자가 이러한 경력을 바탕으로 금융업 전반에 대한 통찰력이 뛰어나다고 판단했다.

여기에 김 내정자가 격식보다 실용성을 강조하고 투명한 인사관리 등으로 직원들의 존중을 받아온 점이 최근 어수선해진 조직을 안정화 시키는데 적임이라고 평가했다.

김 내정자는 "우선 소통과 화합으로 조직안정화에 주력하고 정도경영을 통해 고객과 주주, 지역사회에 대한 신뢰회복 및 가치제고에 노력하겠다"며 조직안정화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김 내정자는 또 디지털과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글로벌네트워크 확대 등을 통해 DGB금융지주가 종합금융그룹으로 한단계 도약하도록 하겠다는 경영계획도 밝혔다.


DGB금융지주는 오는 31일 임시주총과 이사회를 열어 김태오 내정자의 회장 선임을 최종 결정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