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인사이드 스토리]수출입은행, 연봉 깎은 이유

  • 2018.06.07(목) 17:38

수출입은행, 올해 연봉 0.7% 삭감
"2014년 감사원 지적사항 이행"

 

한국수출입은행이 올해 1월부터 임금을 0.7% 삭감했다. 이 은행 노사는 지난 3월 삭감안에 합의했고 직원들은 5개월째 삭감된 월급을 받고 있다. 임금이 0.7% 깎이면 수출입은행 직원 전체 임금이 연간 5억원 가량 줄고 내년부터 임금 기준은 낮아진다. 향후 퇴직금도 깎이게 된다.

임금 삭감은 경영위기에 빠진 기업이 비용을 줄이기 위해 두는 초강수중 하나다.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임금 동결이 사실상 임금 삭감으로 간주되는 상황을 감안하면 수출입은행 직원들이 체감하는 삭감폭은 더 클 수 밖에 없다.

 

임금협상 곳곳에서 '인상률'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는데 수출입은행은 왜 임금을 낮췄을까.

수출입은행이 임금을 깎은 이유는 2014년 감사원의 지적 사항을 이행하기 위해서다. 당시 감사원은 수출입은행에 연·월차휴가보전수당을 폐지하고, 이와 관련 추가로 임금 5%를 삭감하라고 통보했다. 주 5일제가 도입되면서 월차 휴가는 폐지되고 연차 휴가는 한도가 정해졌지만 수출입은행은 노사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연·월차휴가보전수당을 계속 지급해온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2014년 감사원 경영실태 감사에서 일부 방만경영에 대해 지적을 받았고 이를 사내 합의를 통해 최근 수용했다"고 전했다.


2016년 수출입은행 전직원은 임금 인상분을 반납했다. 방만경영에 대한 지적과 대우조선해양 관리부실 문제가 겹치면서 당시 수출입은행은 임원 연봉삭감·성과급 반납, 예산 6.8% 삭감 등의 혁신안을 추진했다. 수출입은행 행원들은 2년전 임금 인상분을 반납한데 이어 올해도 임금이 삭감된 것이다.

일각에선 수출입은행 임금 삭감이 조삼모사식 대처라는 지적도 있다. 수출입은행의 지난해 임금 인상률은 2.5%로 작년 평균 연봉이 9829만원에 이른다. 많이 올리고 조금 내리면서 1억원에 가까운 평균 연봉을 유지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다.

 

그럼에도 감사원의 지적사항을 뒤늦게라도 이행한 임직원들의 노력을 인정해줘야 한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많다.

수출입은행뿐아니라 연봉이 1억원 안팎인 국책은행의 급여는 항상 '뜨거운 감자'다. 감사원과 국회, 언론은 '신의 직장'이라 불리는 국책은행의 임금과 비용구조를 매년 지적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2015년 2.8%, 2016년 2%, 2017년 2.5% 등 매년 임금이 인상되면서 작년 평균 연봉이 1억원이 넘어섰다. 기업은행도 2014년 1.7%, 2015년 2.4%, 2016년 2%, 2017년 2.5% 등 매년 임금이 올라 작년 평균 연봉이 9886만원이다.

이는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330개 공공기관 직원 평균 보수는 6707만원이다. 산업은행은 330개 공공기관중 연봉 상위 6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국책은행의 연봉은 하나은행 9200만원, 국민은행 9100만원,  신한은행 9100만원, 우리은행 8700만원 등 4대 시중은행보다 높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