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흥국생명, 생활자금 지급하는 치매간병보험 출시

  • 2018.07.02(월) 11:29

경도·증등도·중증치매 등 보장범위 확대
중증치매 진단시 진단금·생활자금 지급


흥국생명은 중증치매뿐 아니라 경도, 중등도 치매까지 보장하는 ‘무배당 흥국생명 가족사랑치매간병보험(무해지환급형)’을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상품은 치매 초기단계인 경도, 중등도 치매까지 보장하는 등 보장범위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치매보험은 대부분 중증치매만 보장해 왔지만 치매 초기단계에도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을 세분화 했다.

또한 중증치매 환자는 정상적인 생활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해 생활자금도 지급한다. 가입 후 중증치매 진단시 진단급여금을 포함해 매월 100만원의 생활자금을 지급한다.

 

생활자금은 중증치매 진단 후 매년 생존시 지급되며 최초 36회 보증지급하며 최대 180회(15년)까지 지급한다. 주계약 1000만원 가입시 진단급여금과 생활자금은 최대 2억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특히 무해지환급형을 통해 저렴한 보험료로도 설계가 가능하다. 무해지환급형은 납입기간 동안은 환급금이 없는 대신 보험료를 표준형보다 저렴하게 낮춘 상품이다. 치매보험 가입자가 비교적 고령인 점을 고려해 보험료 부담을 낮추기 위해서 도입됐다.

흥국생명 상품개발팀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치매보험은 대부분 중증치매만 보장해왔다”며 “흥국생명의 치매보험은 경도, 중등도 치매는 물론 생활자금도 보장하는 만큼 치매 환자들이 보험의 혜택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