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한금융, 아시아신탁 인수 확정

  • 2018.10.31(수) 14:42

지분 100% 두차례 나눠 매입
조용병 회장 "신한만의 독창적인 부동산신탁 비즈니스 창출"

 

신한금융그룹이 부동산신탁사인 아시아신탁 인수를 확정하고 지분 100% 매입 계약을 체결했다.

 

신한금융지주는 31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그룹 본사에서 정기 이사회를 개최하고, 아시아신탁 경영권 지분 인수에 대한 안건을 의결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신한금융은 아시아신탁 대주주 및 기타 주요주주 보유지분 100%를 전량 인수하는 것으로 결의했다. 지분은 우선 60%를 1934억원에 인수한 후 향후 잔여지분 40%를 인수하는 구조다. 잔여지분에 대한 취득 금액과 취득시기는 2022년 이후에 결정된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부동산신탁업은 그룹의 중장기 비젼인 2020 SMART 프로젝트 달성을 위한 그룹 사업포트폴리오에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 영역"이라며 "이번 인수로 부동산서비스 사업라인을 보강해 향후 그룹사와 연계한 시너지가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사진 왼쪽)은 이사회 직후 정서진 아시아신탁 부회장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법무법인 태평양 사무실에서 주식매매계약 (SPA)을 체결했다.

 

2006년 출범한 아시아신탁은 지난해 신규 수주액 900억 규모로 업계 5위 부동산신탁사다. 부동산 경기에 민감도가 낮은 비차입형신탁 등 대리사무 부문에 강점이 있다.

 

신한금융은 아시아신탁 인수 이후 부동산 관련 토탈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룹의 보유자산, 자금력, 영업채널, 고객기반,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도 등을 활용해 개발 – 임대 – 상품화에 이르는 부동산라이프사이클 전반을 아우르는 원-패키지( One-Package)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조용병 회장은 "최고 수준의 전문인력을 보유해 업권내 선도적 지위를 유지하고 있는 아시아신탁의 성공적 인수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금융그룹의 비즈니스 확장성과 리스크 관리 노하우를 더해 신한만의 독창적인 부동산신탁업 비즈니스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특히 "그룹 GIB·GMS·WM 사업 부문과 협업 극대화를 통해 역시 신한이 하면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제시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