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한은행·금융투자 합친 '홍콩 GIB' 출범

  • 2018.11.29(목) 18:24

신유식 GIB본부장 선임..글로벌 전진기지 구축

 

신한금융그룹은 홍콩 GIB(Group & Global Investment Banking Group)를 출범했다고 29일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홍콩을 그룹의 아시아 IB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의 홍콩 IB 비즈니스를 통합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 홍콩현지법인(신한아주유한공사)을 청산해 홍콩지점의 IB센터로 이관하고 신한금투 홍콩현지법인의 IB 부문과 합쳐 독립 IB센터로 만들었다.

홍콩 GIB 본부장으로는 그룹내 IB 전문가이자 은행 홍콩지점장을 거쳤던 신유식 본부장이 선임됐다.

앞으로 홍콩 GIB는 핵심사업인 Debt Financing(대출)분야를 글로벌 수준으로 육성할 계획이며 글로벌 대체투자 및 상품비즈니스 확대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 그동안 영업 확대에 발목을 잡아왔던 현지법인의 자본금 규제에 따른 동일인여신, 지분투자 등 각종 한도 제약에서도 벗어날 수 있게 됐다.

통합 홍콩 GIB의 총자산은 7억6000만달러(8573억원)이며 9월 현재 누적 당기순이익은 1470만달러(원화 166억상당)이다.

조용병 회장은 "홍콩 GIB 출범은 그룹 GIB사업부문의 글로벌 전진기지 구축 전략의 일환"이라며 "이번 출범은 단순히 홍콩 비즈니스의 성장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그룹 자본시장의 글로벌 역량을 업그레이드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