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120주년 우리은행, 1940년 입행 원로 감사패

  • 2019.01.04(금) 16:48

1899년 설립 대한천일은행, 우리은행으로 성장
96세 김윤택씨, 1976년 퇴임후 고객 인연 이어가

 

우리은행은 4일 더플라자호텔에서 창립 120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창립기념식에는 고객 대표들과 14명의 역대 은행장, 사외이사 등 약 40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은행 역사는 1899년 설립된 대한천일은행에서 출발한다. 고종 황제와 정부 관료, 조선 상인 등이 자본금을 댄 대한천일은행은 국내 최초 민족자본 은행으로 이후 한국상업은행으로 사명을 바꾼다. 1932년 설립된 조선신탁(이후 한일은행 사명변경)과 1999년 합병해 한빛은행(현 우리은행)이 탄생했다.

이날 우리은행은 1940년 상업은행 진남포 지점에 입행한 김윤택 영창인물 대표(96세)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그는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등 역사적 혼란기에 상업은행에 두 번 입행하기도 했다. 명동지점장 재직시에는 전 금융기관 수신고 1위를 달성했고 1976년 퇴직했다. 퇴직 이후 영창인물을 설립해 현재까지 우리은행과 거래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우리은행 120년 역사는 고객님과 함께 만들어 온 역사"라며 "국가 경제를 지키는 '상무흥왕(商務興旺)의 본(本)'으로서 금융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해 나아가는 은행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은행의 모태이자 근대화를 위해 노력했던 고종황제의 숨결이 살아있는 경운궁(지금의 덕수궁)을 바라보며 창립기념식을 진행하게 되어 그 의미가 더해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