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꽉 막힌' 건설 PF 소화에 2.8조 선제 투입

  • 2022.11.11(금) 15:36

금융위, 건설·증권 단기자금시장 '투트랙' 지원
국채 발행 최소화…연기금 시장 참여도 검토

금융당국이 단기자금시장의 조속한 안정을 위해 약 3조원을 선제적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건설사와 증권사의 PF(프로젝트파이낸싱) ABCP(자산유동화기업어음)와 CP(기업어음) 등에 대한 매입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이와 함께 회사채 시장 안정을 위해선 국채 발행을 최소화하고 지방채와 공사채 등은 적극 상환한다는 방침이다. 또 '큰손' 연기금의 시장 지원도 검토한다.

금융위원회는 11일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감독원과 한국은행 및 각 금융협회·정책금융기관 등과 함께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0·23 시장안정대책'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CP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금융당국은 '50조원+알파(α)'의 시장안정대책 발표 후 경색 우려는 다소 완화됐지만 회사채 시장에 비해 단기자금시장 어려움은 아직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단기자금시장의 가장 취약한 연결고리인 PF-ABCP·CP 등에 대한 추가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구체적으로는 건설사와 증권사 보증 PF-ABCP에 대해 '투트랙'으로 매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건설사 보증 PF-ABCP의 경우 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 CP 매입프로그램을 활용해 '1조원+α' 규모로 지원한다. 산업은행이 별도 매입기구(SPC)를 설립해 건설사 보증 PF-ABCP를 매입하고, 신용보증기금은 매입금액의 80%를 보증한다.

매입대상은 건설사에서 신용을 보강한 A2등급 PF-ABCP(단기사채 포함) 차환발행물로 신청일 현재 분양을 시작했거나 HUG(주택도시보증공사)의 분양보증을 받은 사업장 등 지원타당성이 인정되는 경우다. 

매입한도는 차환이 도래한 PF-ABCP 금액의 최대 70%다. 기업별로는 중견기업은 최대 1050억원, 대기업은 1500억원이다. 오는 14일 매입기구를 설립하고 건설사 수요조사와 매입신청, 심사 등을 거쳐 이달 말부터 실행할 예정이다.

증권사 보증 PF-ABCP에 대해선 금융투자업계 노력과 정책금융기관 역량을 결합해 1조8000억원으로 지원 규모를 확대(기존 4500억원)한다. 마찬가지로 별도 매입기구를 설립하고 이날부터 매입신청을 받는다.

A2- 등급 이상인 PF-ABCP를 우선 매입하고, 연말 자금시장 유동성 부족으로 차환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일부 A1등급까지 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업은행의 증권사 발행 CP 매입프로그램도 심사기간을 5영업일로 단축(기존 10영업일)하는 등 매입 속도를 높이고, 채권시장안정펀드를 통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하기로 했다.

채권시장 수급안정을 위해선 올해 국채규모를 최소화해 발행한다. 행정안정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내년 초까지 만기가 오는 지방채와 공사채를 적극 상환하고, 보증채무는 예산에 반영해 선제적으로 대비한다. 범정부 차원에서 공공기관 채권발행을 분산하고, 은행권도 은행채 발행 규모를 최소화한다.

한편 이날 회의에선 국내 기관투자자로서 영향력이 높은 연기금의 금융시장 안정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도 테이블에 올랐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국내외 금융시장은 시장 기대와 다른 이벤트가 발생하면 변동성이 심화하는 등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어 상시적인 소통을 통해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CP시장 추가 지원방안이 단기금융시장의 조속한 안정으로 이어지도록 신속하게 후속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며 "연기금의 금융시장 안정 역할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기관과 관련 사항을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