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의료소외층 5만명 무료진료

  • 2013.04.10(수) 11:24

서울아산병원과 협약..2017년까지 매년 1만명에 의료서비스

▲유영학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 박성욱 서울아산병원장(사진 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총 5만여명의 의료소외층을 직접 찾아가 무료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순회진료 사업을 시작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서울아산병원은 10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서울아산병원에서 유영학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 박성욱 서울아산병원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의료소외지역 진료 사업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순회진료 사업은 의료취약지역을 직접 찾아가 진찰, 검사, 투약 등 각종 의료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서울아산병원은 매주 2~3회씩 저소득층 주민 밀집지역, 농산어촌, 외국인 근로자 시설 등을 방문해 기본 진료를 실시하고, 추가 진료가 필요한 환자에게는 수술 등 2차 진료를 연계해 준다.

 

순회진료에는 재단 장학생으로 구성된 청년 봉사단 ‘나눔문화 서포터즈’가 동행해 나눔문화 확산을 실천한다.

 

순회진료를 위해 재단은 디지털 X-ray, 생화학분석기, 초음파기 등 최신 의료장비가 장착된 진료버스를 제공하며, 서울아산병원은 의료진과 의약품 등을 지원한다.

 

특히 1995년부터 무료 진료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 온 서울아산병원의 노하우를 접목, 재단과 서울아산병원은 의료소외층에 보다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순회진료 사업은 2017년까지 총 5년간 진행되며, 이를 통해 매년 1만여명씩 총 5만여명의 의료소외층이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열악한 의료 시설과 환경으로 인해 의료 혜택에 목 말라 했던 의료소외층의 갈증을 해소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