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그룹, 일감몰아주기 대폭 축소..中企에 개방

  • 2013.04.17(수) 11:18

물류·광고 등 연 6천억 규모..외부전문가 참여 위원회 설치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비스·이노션 등 계열사간 거래를 대폭 축소한다. 연간 약 6000억원의 물량을 중소기업에 직발주하거나 경쟁입찰로 전환할 방침이다.

 

새정부 출범후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등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커지고 있는 점을 의식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17일 광고분야에서 올해 그룹 국내 광고 발주 예상 금액의 65%인 1200억원, 물류 분야에서 올해 그룹 국내 물류 발주 예상 금액의 45%에 달하는 4800억원 등을 중소기업 등에 개방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쟁입찰 심사위원회(가칭)'를 주요 계열사에 설치한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그동안 그룹 광고 계열사에 수의계약으로 발주했던 그룹 및 계열사 기업 광고 제작, 국내 모터쇼 프로모션 등 각종 이벤트, 기존 제품 광고 제작 등을 중소기업에 직발주하거나 경쟁입찰로 전환한다.

 

또 그룹 물류 계열사에 수의계약으로 발주했던 계열사 공장간 부품 운송, 공장내 운송 및 운송장비 운용 등을 중소기업 직발주 및 경쟁입찰로 변경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이 과정에서 신규 사업자로 선정된 중소기업에게 기존 물류 노하우를 전수하고, 국내 중소 물류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물류산업진흥재단' 설립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광고와 물류 분야 외에 건설, 시스템통합(SI) 분야에서도 중소기업의 사업기회 확대를 위한 경쟁입찰을 지속적으로 늘릴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다만 광고 분야에서 글로벌 브랜드 관리, 해외 스포츠 마케팅 등 글로벌 네트워크가 필요하거나, 기업 경영에 필수적인 보안성 유지가 필요한 신차 및 개조차 광고 제작 등은 현행 방식을 유지키로 했다.

 

물류 분야에서도 완성차, 철강제품 운송 등은 전국 물류 네트워크와 일관물류체계 구축을 위한 대규모 인적·물적 투자가 필요하고, 운용 시스템의 기술적 전문성이 크게 요구되는 만큼 현 방식을 유지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그동안 광고와 국내 물류 분야에서 장기적인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축적된 통합관리 효율성이 일부 영향을 받겠지만,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중소기업의 사업기회를 확대키로 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이와 함께 올해 투자 규모를 재검토, 국내 투자를 적극적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그룹 차원에서 중소기업과 소외계층에 대한 지식 기부도 확대 강화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중소 물류기업들에게 글로벌 사업 노하우를 전수하고, 인적·물적 지원을 병행해 해당 업체들이 중견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예정이다.

 

연구개발(R&D) 전문교육 계열사인 현대NGV를 포함, 현대차그룹 계열사들은 중소 협력업체 임직원 전문교육을 더욱 체계화하고 미래 과학 인재 육성을 위한 현대모비스의 '노벨 프로젝트', 광고 전문가 육성을 위한 이노션의 '멘토링 코스' 등도 확대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우리 사회의 창조적 성장 잠재력을 향상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중소기업과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지식 기부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