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기아차 성적표도 우울..영업이익 35% 급감

  • 2013.04.26(금) 00:00

환율, 노조 특근거부 등 영향..해외생산 확대

현대자동차에 이어 기아자동차도 부진한 1분기 실적을 내놨다.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매출도 줄었고, 수익성도 악화됐다. 특히 영업이익은 35%나 급감했다. 노조의 특근거부와 원화 강세 등의 영향을 받은 결과다.

 

기아자동차는 26일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1조848억원, 영업이익이 704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6.0%, 영업이익은 35.1% 감소했다.

 

매출의 경우 원화 절상과 준중형이하 차급 확대에 따른 판매믹스 악화 등에 영향을 받았다. 또 매출원가 상승과 판매관리비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1분기 판매대수는 70만2195대로 1.6% 증가했다.

 

판매 증가는 해외공장이 주도했다. 노조의 특근거부와 근무일수 부족 등의 영향으로 국내공장 생산분은 39만5844대로 7.7% 감소했지만 해외공장은 전년대비 16.8% 증가한 30만6351대를 판매했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금융손익이 줄어들며 전년대비 각각 38.1%, 34.7% 감소한 9713억원과 7839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글로벌 현지판매(소매)는 전 세계 경기침체에 따른 자동차 시장 성장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년동기대비 2.8% 증가했다.

 

국내 10만9000대, 미국 12만7000대, 유럽 8만3000대, 중국 13만8000대, 기타 19만7000대 등 총 65만3000대를 기록했다.

 

국내 판매는 지난해 하반기 새로 출시한 K3, 더뉴K7의 판매가 확대됐지만 수요 감소로 전년대비 5.8% 줄었다. 미국시장에서는 인지도 상승에도 불구하고 국내공장 수출물량 감소에 따른 공급부족으로 8.1% 줄었다.

 

반면 유럽시장에서는 시장수요가 10% 가까이 감소하는 가운데 신형 씨드를 비롯해 벤가, 스포티지R 등의 판매호조에 힘입어 전년대비 3.5%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점유율도 2.3%에서 2.7%로 높아졌다. 중국시장에서도 신차 K3의 출시에 따른 판매 증가로 25.6% 성장했다.

 

기아차는 2분기 이후에도 어려운 경영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내실경영을 통한 질적성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경쟁력 있는 제품과 안정된 품질을 앞세워 브랜드 인지도를 한층 높이는 한편, 내실경영을 지속 추진해 수익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