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의 횡포’..상명하복 기업문화가 원인

  • 2013.05.07(화) 10:59

상명하복식 조직문화가 기업 발전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터져 나오고 있는 갑의 횡포에 대한 을의 분노와도 연결되어 있다. 이에 따라 소통체계를 일방통행에서 쌍방통행으로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직장인 500명을 대상으로 창조경제시대 기업문화 실태와 개선과제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구글, 페이스북 같은 창의적 글로벌기업의 기업문화를 100점이라고 할 때 자사의 점수는 평균 59.2점이라고 답했다. 대기업은 65.7, 중견기업 63.1, 중소기업 57.0점이었다.

 

직장인 10명중 6명은 기업문화 점수가 낮은 이유를 상명하복의 경직된 의사소통체계’(61.8%)에서 찾았다. 개인보다 조직전체를 강조하는 분위기’(45.3%), ‘부서 이기주의’(36.7%), ‘지나친 단기 성과주의’(30.7%), ‘복잡한 보고체계’(15.7%), ‘연공서열식 평가와 보상’(15.6%) 등의 순이었다.

 

당신의 직장은 보수적 기업문화를 갖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직장인들의 71.5%그렇다고 응답했으며 보수적 기업문화를 갖고 있다고 응답한 직장인의 65.5%최고경영자(CEO)의 의식이 변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직장인들의 87.8%는 기업문화가 창조경제시대에 걸맞게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와 관련, 상의는 워크하드(Work hard ; 열심히 일하기)가 아닌 워크스마트(Work smart ; 똑똑하게 일하기) 분위기가 기업 전반에 확산돼야 한다창조경제시대를 맞아 기업문화의 중요성이 재인식되고 있는 만큼 아이디어 제안제도’, ‘창의적인 시·공간 활용등을 통해 창조적으로 일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