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래기술육성재단 설립..10년간 1.5조 출연

  • 2013.05.13(월) 10:00

3대 미래기술 육성 추진..최양희 서울대 교수 초대 이사장 선임

삼성이 향후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을 출연, 미래 과학기술 육성에 나선다.

 

과학기술의 근본이 되는 기초과학과 제조업의 근간인 소재기술, 부가가치 창출이 큰 ICT 융합형 과제 등 3대 기술을 중점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은 13일 오는 6월중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우선 올해 3000억원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5년간 총 7500억원을 투입한다. 이후 개선사항을 보완해 2022년까지 추가로 75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은 "세계적으로 사활을 건 기술경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국가 차원의 신성장동력 발굴과 미래준비가 필요하다"며 "단순한 기부가 아니라 재단 설립을 통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으로 국가산업기술 발전과 혁신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은 ▲과학기술의 근본인 '기초과학' 분야 ▲제조업의 근간이 되는 '소재기술' ▲부가가치 창출이 큰 'ICT 융합형 창의 과제' 등 정부의 창조경제 정책과 연계한 3대 미래기술 육성 프로그램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일단 6월중 프로그램을 공지하고 7월까지 과제를 접수, 10월까지 과제를 선정해 11월부터 본격적인 지원을 시작할 예정이다.

 

재단은 특히 연구개발 성과물을 개발자가 소유하도록 해, 연구자가 최대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과제별 특성에 따라 과제기간, 예산, 연구절차 등을 과제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최대한 자율권을 부여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자의 선정은 국내 전문가들 뿐만 아니라 해외 전문가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심사단을 구성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선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초대 이사장으로는 최양희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가 선임됐다. 학제간 융합에 적극적이고 리더십과 추진력이 뛰어나다는 평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