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1121억원 규모 인도네시아 복합건물 수주

  • 2013.05.13(월) 11:22

워크아웃을 추진 중인 쌍용건설은 최근 인도네시아에서 호텔+오피스 복합건물을 1200만 달러(1121억 원)에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굴지의 라자왈리(Rajawali) 그룹과 호주의 투자사가 공동 발주했다. 20층 규모의 세인트 레지스 호텔과 48층 규모의 오피스로 구성된다.

 

세인트 레지스 호텔은 웨스틴(Westin), 쉐라톤(Sheraton), 더블유(W) 등 세계적인 호텔을 운영 중인 '스타우드 호텔 &리조트(Starwood Hotel &Resort)' 그룹의 6성급 호텔 브랜드다.

 

쌍용건설은 고급건축 분야의 풍부한 시공실적과 기술력, 발주처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수주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발주처인 라자왈리 그룹은 쌍용건설이 지난 1991년 준공한 자카르타 그랜드하얏트 호텔 발주처이기도하다.

 

백휘 쌍용건설 해외사업 담당 상무는 쌍용건설은 현재 입찰자격사전심사(PQ)를 통과한 프로젝트만 20조원을 넘을 정도로 해외에서는 상당한 브랜드 가치와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쌍용건설은 현재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인도 파키스탄 이라크 등 8개국에서 15개 프로젝트 약 3조원의 공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쌍용건설 채권단은 오는 16일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안건에 대해 동의여부를 결정한다. 안건은 신규자금 4450억 원 출자전환 1070억 원 해외PF 사업 추가보증 2400억 원 등의 지원 방안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