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위기를 넘다]LG②구본준 부회장, 명가부활 '선봉장'

  • 2013.06.07(금) 07:47

혁신제품·최고품질 제시..변화바람 일으켜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주문한 '시장 선도' 특명은 그의 동생이자 LG전자를 이끄는 구본준 부회장(사진)이 실행에 옮겨 꽃 피우고 있다.

 

위기에 빠진 LG전자를 구하기 위해 지난 2010년 10월 긴급 투입된 구 부회장은 독한 LG와 품질 경영을 강조, TV와 스마트폰 등의 제품 경쟁력을 높이고 실적도 개선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구 부회장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빠른 의사결정이 가능하도록 조직을 정비했다. 각 사업본부 역시 핵심 사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슬림화했다.

 

구 부회장은 LG전자의 명예 회복을 위해 혁신제품 개발, 최고품질 확보 등을 중점 과제로 제시했으며 연구개발과 생산, 품질 등에서 '기본 세우기'를 강조하고 있다.   이 같은 리더십은 조직에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올해 들어 LG전자는 부쩍 힘을 내고 있다. 경쟁사 삼성전자보다 한발 앞서 55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세계에서 처음으로 상용화하고 그 여세를 몰아 곡면형 OLED TV도 먼저 내놨다.

 

TV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에서도 분기 첫 1000만대 판매를 돌파하면서 과거 ‘휴대폰 명가’의 부활을 알리고 있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중심으로 재편되는 세계 휴대폰 시장에 늦게 대응하면서 지난 2010년을 전후해 대규모 적자를 내는 등 고전해 왔으나 올 1분기에 스마트폰 1030만대를 팔면서 사상 처음으로 점유율 세계 3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갤럭시 시리즈의 흥행 돌풍으로 세계적인 기업으로 도약했듯이 LG전자도 스마트폰 사업으로 옛 명성을 찾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향후 4세대(4G) 통신서비스 롱텀에볼루션(LTE)폰을 중심으로 시장이 확대될 것에 대비해 신제품 옵티머스 G프로와  보급형 LTE 스마트폰 ‘F 시리즈’ 등으로 시장 주도권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