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 그룹, 2~3차 협력업체 1만개 지원

  • 2013.06.18(화) 16:45

2017년까지 5년간 2135억원 지원

#현대중공업 1차 협력사인 대모엔지니어링은 8개의 2~3차 협력사와 함께 혁신추진단을 운영해 2~3차 협력사의 생산비용을 37.5% 낮추고, 매출을 27% 높였다. 이를 통해 대모엔지니어링 역시 납기준수율이 70%에서 90%로 높아졌다.

삼성·현대차·포스코·LG·현대중공업 등 국내 11개 그룹이 2~3차 협력사 1만여 곳을 지원하기 위해 앞으로 5년 동안 2135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정부와 대·중소기업, 유관기관 등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기업과 1차 협력사가 2~3차 중소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산업혁신운동 3.0’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산업혁신운동 3.0은 그 동안 대기업과 1차 협력사 중심으로 이뤄지던 동반성장 활동을 2~3차 협력사로 확대한 것이다. 다시 말해, 2~3차 협력사가 공정·경영·생산기술 모든 면에서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대기업과 1차 협력사가 지원하는 운동이다.

산업혁신운동 3.0에는 삼성, 현대차, 포스코, LG, 현대중공업 등 11개 그룹이 참여하며 올해부터 2017년까지 총 2135억원을 지원한다. 수혜대상 2~3차 협력사는 매년 2000여 개씩 총 1만여 개다. 또 11개 그룹이 출연하는 예산 중 25%(505억원)는 해당 기업의 협력사가 아닌 다른 중소기업 지원에도 활용된다.


정부의 지원도 이뤄진다. 산업부는 고용부, 중소기업청과 협업해 연구개발(R&D)과 클린사업장 조성, 인력양성 등 분야에서 2~3차 협력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를 통해 생산성이 2배 가량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업혁신운동 3.0
70~80년대 공장새마을운동(1.0)의 자조정신을 계승하고, 대기업-1차 협력사 중심의 성과공유제(2.0)를 발전시켜 2~3차 협력사 중심의 동반혁신 활동을 전개하는 새로운 동반성장 패러다임.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