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 총력 절전.. 사업장별 최대 20% 감축

  • 2013.06.19(수) 10:41

2015년까지 1.5조 투자..LED로 전면교체

삼성그룹이 국가적인 전력수급난 극복을 위해 절전체제에 돌입한다. 공공기관 수준에 버금가는 절전대책과 함께 사업장별로도 최대 20%의 전기사용을 줄일 계획이다.

 

또 2015년까지 현재 에너지 사용량의 20%를 줄이는 중장기 목표를 설정, 1조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삼성은 19일 사무실 온도를 28도로 유지하고, 조명을 70% 소등하는 등 평균 20% 이상을 줄이는 총력 절전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분산 휴가, 복장 간소화, 냉방 보조용품 지급 등 대대적인 절전 캠페인도 전개할 계획이다.

 

삼성은 우선 7월말 8월초에 집중된 하계휴가를 전력난이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는 8월초부터 월말까지 분산하기로 했다. 재킷과 타이를 벗는 등 복장 간소화도 실시할 예정이다. 다만 직원들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소형 조명 스탠드와 USB 선풍기, 쿨방석 등 보조용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PC를 자동으로 절전시키는 소프트웨어 보급과 임직원 절전 캠페인 '빼 Go, 끄 Go, 걷 Go'도 전개한다.

 

삼성은 특히 정부정책에 동참하기 위해 8월중 피크시간대에 사업장별로 3~20% 절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생산량 조절과 자체보유 발전기를 가동하고, 설비 유지보수를 피크시간대에 실시해 전력사용을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은 중장기적으로 현재 에너지 사용량의 20%를 줄이기로 하고, 2015년까지 1조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LED조명 전면교체, 생산설비 효율화 등을 통해 세계 최고수준의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그룹내 에너지전문가들로 진단팀을 구성, 낭비요소를 찾아 지속적인 개선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