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두산그룹 계약직 700명 '정규직' 된다

  • 2013.06.20(목) 09:36

두산그룹이 최근 재계에 불고 있는 '좋은 일자리 창출' 움직임에 동참키로 했다.

두산그룹은 좋은 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화를 위해 계약직 7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두산의 정규직 전환 대상은 그룹 내 상시적이고 지속적인 직무로 두산중공업의 설계 및 품질 보조, 환경안전 분야, 두산인프라코어의 기술 및 제품 개발 지원, 제품 시험지원 업무에 종사하는 계약직 직원들이다.

이들 직무는 계약기간이 끝나는 시점에 따라 내년 5월까지 순차적으로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지게 된다.

이번에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직원들은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승진기회와 정년 등을 보장받게 된다. 또 직무, 기술 등 수시로 진행되는 두산의 인재육성 프로그램도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두산그룹은 이번 정규직 전환으로 전체 직원중 계약직 비율이 11.3%에서 7.4%로 줄어들게 된다. 아울러 앞으로 이들 직무에 대한 신규 채용 시에도 정규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이우영 ㈜두산 지주부문 경영지원 담당은 “이번 조치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결정한 것으로 업무성격상 정규직으로 전환해도 무리가 없는 직무를 최대한 포함시켰다”며 “정규직 전환은 소속감 및 업무 효율을 높이는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