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위기의 해운]③현대상선, '선택과 집중'만이 살길

  • 2013.06.24(월) 07:55

업계 2위인 현대상선에게 지난해는 최악의 한해였다. 한 분기도 영업이익을 거둔 적이 없을 만큼 어려웠다.

따라서 올해는 현대상선에게 매우 중요한 한해다. 지난 1분기에도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그 폭이 많이 줄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작년의 악몽을 떨치기 위해 '선택과 집중'을 한 결과다.

현대상선은 작년 내내 영업손실에 시달려야 했다. 그 결과 작년 한해에만 5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입었다. 국내 해운 3사 중 가장 큰 규모다.

 



 
◇ "벌크선을 버려라"

현대상선이 이처럼 고전한 것은 벌크선 때문이다.  벌크선 부문은 공격적 영업 전략을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중소형선 용선지수가 하락하며 타격을 입었다. 현대상선은 현재 20여척의 고가 벌크선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상선은 올해 1분기 적자폭이 상당부분 줄었다. 1분기 실적은 매출액 1조7791억원, 영업손실 128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4분기에 비해 영업손실폭이 약 400억원 가량 줄어든 것이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4.6% 감소했지만 매출원가는 9.9%나 감소해 영업손실이 축소됐다. 원가 절감의 주된 원인은 벌크선의 항차 축소(운항 횟수 축소)에 있다. 또 고원가의 벌크선 반선(용선한 선박의 반환)이 지속되면서 전체 용선료도 전년비 19.3% 감소했다.

 
실적의 발목을 잡았던 벌크선의 비중을 축소해 리스크를 줄인 셈이다. 실제로 벌크선 항차 축소 등의 영향으로 연료 사용량이 전년대비 16.2% 줄었고 연료비도 전년비 19.5% 감소했다.
 
 

[현대상선이 운용중인 벌크선 '현대 대양주'. 현대상선은 작년 적자폭을 키웠던 벌크선 부문을 축소할 계획이다.]
 

 
◇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현대상선은 손실이 나는 부문은 과감히 정리하고 수익을 내는 부문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상선은 특히 유조선(Wet Bulk) 부문에서 LNG와 원유 사업에 집중하고 수익이 나지 않는 LPG와 케미칼 사업부문은 단계적으로 비중을 축소할 계획이다.

아울러 작년 일본에서 건조된 VLCC 2척을 도입, 운항한 결과 연료소모량이 25~30% 가량 개선됐다. 따라서 올해도 고연비의 VLCC 선박을 도입해 연료비 손실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이 연장선상으로 2014년에는 컨테이너선도 에너지 효율이 좋은 Eco-ship(5척)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작년 4분기 실적에 부담을 주었던 건화물(Dry Bulk) 부문을 단계적으로 정리하고 저가선박을 확보해 이익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김민지 이트레이드증권 연구원은 "현대상선의 선택과 집중 전략은 고무적이지만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라며 "올해도 흑자전환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상선의 실적 턴어라운드는 용선료 부담이 큰 건화물 부문의 용선료 하락이 시그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