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기업 10곳중 8곳 "금융위기 때만큼 어렵다"

  • 2013.06.27(목) 11:00

현 경제상황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슷하거나 심각하다고 느끼는 기업이 10개중 8개에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 회복시기도 예측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이에따라 투자 확대나 외형 성장보다는 내실 경영·리스크 관리 등 보수적 경영에 중점을 두겠다는 기업들이 많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7일 매출액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현재 경제상황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슷하다'는 대답이 45.1%에 달했다. '훨씬 더 심각하다'는 답변도 31.8%였다. 응답기업의 76.9%가 최근의 경제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셈이다.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경제 회복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현재로서는 예측하기 어려움'이 절반(51.3%)을 넘었다. 내년으로 예상하는 비중도 21.4%로 집계됐다.

 

내수기업들보다는 수출기업이 다소 낙관적이었다. 수출기업들중 26.3%는 회복시기를 내년으로 예상해 내수기업(19.7%)보다 높게 나타났다. 내수기업들은 회복시기를 2015년으로 보는 비중이 20.3%로 수출기업의 16.2%보다 높았다.

 

하반기 경영에 영향을 줄 변수로는 국내 경기 침체(43.8%)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그밖에 경제민주화 입법(29.8%), 세무조사 등 기업대상 조사 강화(28.6%), 갑을관계 등 약자에 대한 횡포 논란(13.8%) 순으로 집계됐다.

 

하반기에 투자 확대나 외형 성장을 중점을 두겠다는 답변은 35.4%, 경영 내실화나 리스크 관리 등 보수적 경영을 하겠다는 답은 63.5%였다. 공격적인 경영보다 사업구조조정이나 환율위험 관리 등에 나설 것이란 설명이다.

 

투자계획과 관련해선 25.5%가 '축소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61.1%는 '불변 또는 비슷한 수준'이라고 답했다. 투자 축소의 이유로는 61.2%가 대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을 지목했다.

 

한편 최근 논의중인 경제민주화 입법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기업 경영에 '부정적(58.1%)'일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투자 확대에 가장 걸림돌로 예상되는 법안은 일감몰아주기 규제(21.2%)였다. 유해화학물질 과징금(12.2%), 중소기업 적합업종 강화(10.6%) 등이 뒤를 이었다.

 

고용 확대에 걸림돌로 예상되는 법안은 60세 정년연장(24.2%), 기간제근로자 사용사유 제한(19.7%), 정리해고 요건 강화(18.7%)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