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건설·조선·철강·유화, 하반기도 '먹구름'

  • 2013.06.30(일) 11:04

대한상의, 하반기 업종별 기상도
정보통신 기계 '맑음'..자동차 섬유 '구름 조금'

하반기에도 건설과 조선, 철강, 유화업종의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정보통신, 기계업종에 대한 전망은 긍정적이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30일 10개 업종별단체와 공동으로 조사한 '2013년 하반기 산업기상도'에 따르면 반도체 경기회복과 새 스마트기기 출시효과가 기대되는 정보통신, 대중수출 확대가 예상되는 기계업종은 '맑음'으로 조사됐다.

 

미국시장 회복세를 전망한 자동차, FTA 효과를 기대한 섬유업종도 '구름조금'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정유, 석유화학, 철강, 조선, 건설 등 5개 업종은 볕이 들지 않는 '흐림'으로 전망됐다. 상반기와 비교할 경우 기계업종은 구름조금에서 맑음으로, 자동차, 섬유‧의류은 흐림에서 구름조금으로 개선됐다. 나머지 업종은 상반기와 비슷할 것으로 관측됐다.

 



◇ 정보통신·기계 '맑음'

 

정보통신업종은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도 가장 쾌청한 업종으로 전망됐다. 하반기는 삼성 갤럭시노트3, LG 옵티머스G2 출시 기대감으로 국내산 휴대폰의 수출증가가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특히 미국경제 회복과 함께 IT제품수요, 모바일 메모리반도체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엔저의 영향으로 평판TV, 디스플레이, LED 분야의 수출은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기계업종은 상반기 중국시장에서 굴삭기 등의 재고가 소진되고 있어 하반기에는 대중수출이 본격화될 것이란 관측이다. 미국시장 수출회복도 예상되고, 내년에 소치동계올림픽을 치르는 러시아의 건설기계 수요가 꾸준해 수출이 상반기대비 5.5%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엔저 영향으로 해외시장에서 일본과의 경쟁은 한층 심화될 것이란 설명이다.

 

◇ 자동차·섬유 '구름 조금'

 

자동차업종은 하반기 생산성 향상이 기대됐다. 미국 시장 회복과 중국 등 신흥시장의 성장으로 수출은 상반기 대비 1.6% 증가할 것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현안이었던 주간연속 2교대가 안정화되고 있지만 통상임금, 주말특근, 사내하청 등을 둘러싼 노사갈등요인은 하반기 생산차질의 암초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섬유‧의류업종은 판매부진과 재고증가로 감산했던 화섬업체들이 설비를 정상가동하고 한-미, 한-터키 FTA효과 가시화로 수출경쟁력 향상도 기대됐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지역 원단수요 증가도 예상돼 상반기 대비 섬유수출은 3.5% 늘어날 전망이다. 내수는 '아웃도어 호황, 남성복‧여성복 불황'이 이어지고, 개성공단 폐쇄로 인한 생산차질은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 유화·철강·건설·조선 '흐림'

 

셰일가스 개발로 가격경쟁력이 상대적으로 약화되고 있는 정유업종은 흐림으로 조사됐다. 중국,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장의 정제시설 확충으로 수출도 감소할 것이란 설명이다. 석유화학업종도 미국 셰일가스 개발의 반사적 불이익과 함께 최대 수출처인 중국의 설비신증설 가속화로 수출위축이 예상됐다. 다만, 하반기 유가가 안정될 경우 원가부담은 줄어들 것이란 설명이다.

 

철강업종은 공급과잉속에서 중국과 일본의 공세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전망됐다. 주요 수요처인 조선, 건설도 불황국면이 지속되고 전력공급도 불안해 내수회복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관측됐다.

 

조선업종도 LNG선 및 드릴십 발주 약세 등으로 수주감소가 예상되고 선가상승도 내년에나 기대할 수 있어 회복세 진입은 시기상조라는 분석이다. 건설은 가계부채 문제와 취득세 감면 종료 등의 영향으로 회복여부가 불투명하다는 분석이다.

 

대한상의는 ▲세계환경규제 강화에의 대응지원(섬유) ▲셰일가스 등 신에너지 채굴분야 플랜트산업 R&D 지원(기계) ▲일본의 경우처럼 한계주유소 폐업지원(정유) ▲신속하고 투명한 구조조정(건설‧조선) 등의 건의사항을 제시했다.

 

박종갑 대한상의 상무는 "하반기에도 실물경제 회복여부가 불투명하다"며 "정부의 과감한 규제완화와 국회의 입법지원 등을 통해 정책적으로 경기회복의 모멘텀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