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싼타페', 중동을 사로잡다

  • 2013.08.02(금) 08:56

사우디·오만서 '올해의 차'에 선정

현대∙기아차의 K9과 싼타페가 중동 지역에서 올해의 차를 연속 수상했다.

현대∙기아차는 K9이 중동 지역의 유력 자동차 전문지 ‘사우디 오토 매거진(Saudi Auto Magazine)’이 최근 발표한 ‘2013 올해의 차(2013 Car of the year)’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또 싼타페는 오만의 최대 자동차 전문지 ‘오토만 매거진(Automan Magazine)’이 최근 발표한 ‘2012 올해의 SUV(Automan Best SUV of the year 2012)’에 선정됐다.
[‘사우디 오토 매거진(Saudi Auto Magazine)’이 선정한 ‘2013 올해의 차(2013 Car of the year)’로 뽑힌 기아차 K9.]

‘사우디 오토 매거진’은 연간 발행부수가 12만부에 달하는 중동 대표 자동차 매체다. 사우디아라비아에 출시되는 신차를 대상으로 디자인, 안전성, 경제성, 편의사양 등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매년 승용과 RV 두 부문에서 올해의 차를 선정하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중동 시장에 본격 판매되기 시작한 K9은 이번 평가에서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물론 최신 기술이 집약된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이 특히 높은 점수를 받았다.

K9은 지난 1월 아랍에미리트의 대표 자동차 전문지 ‘휠스 매거진(Wheels Magazine)’이 발표한 ‘올해의 대형 세단(Best Large Saloon)’에도 선정된 바 있다.

[싼타페는 오만의 최대 자동차 전문지 ‘오토만 매거진(Automan Magazine)’이 최근 발표한 ‘2012 올해의 SUV(Automan Best SUV of the year 2012)’에 선정됐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수상을 통해 2011년 K5, 2012년 아반떼에 이어 ‘사우디 오토 매거진’ 올해의 차에 3년 연속 선정됐다.

현대차 싼타페는 내외관 디자인, 성능, 안전성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지난 2월에도 ‘휠스 매거진’이 발표한 ‘2012 올해의 SUV(2012’s Best SUV)’에 선정되기도 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중동 지역은 강력한 오일머니를 바탕으로 최근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신흥시장 중 하나"라며 “현대∙기아차는 고급차 판매 비중을 높여 브랜드 고급화를 통한 내실 있는 성장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