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인력부족 이유 있었네!

  • 2013.08.07(수) 11:32

“30살에 SW개발자로 취직해 34살에 중급개발자, 39살에 고급개발자, 45살에 특급개발자가 됐는데 바로 회사를 떠나야 한다.”


창조경제의 핵심 일꾼인 소프트웨어(SW) 개발전문가가 33%나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SW산업의 기술 수명주기가 4년 안팎으로 짧은 데다 과도한 업무와 낮은 임금 등의 요인으로 SW인력이 업계에서 빨리 퇴출되는 데 따른 영향이다.

 

산업연구원(KIET)은 7일 ‘경력경로 연장을 통한 SW 전문인력 부족 해소 방안’ 보고서를 통해, SW고급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동일기업 내 경력기간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SW개발전문가와 웹전문가의 인력 부족률은 각각 33%, 42.5%로 SW산업 전 직종(10%)보다 3~4배 높은 편이다.

 

SW초급기술자가 중급, 고급을 거쳐 특급기술자 단계에 도달하는 기간은 15년(182개월)인데, 동일기업 내에서 승급하는 비율은 8.2%에 불과한 실정이다. 100명중 8명만 살아남는다는 얘기다.


SW기술자들의 퇴직연령이 45세 전후로, 일반 제조업 연구개발직·기술직에 비해 10년 이상 빠른 것도 인력 부족의 한 요인이다.

 

이처럼 조기 퇴출되는 이유는 ▲SW산업의 기술 수명주기가 3.9~4.7년으로 짧은 데다 ▲일정 연령 이후에는 이직·재취업이 곤란하고 ▲야근 등 업무 강도가 높으며 ▲임금이 낮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최희선 KIET 산업인력팀장은 “고급인력 부족을 해소하려면 한 기업에 근무하는 경력연수를 연장해 업계에 종사하는 기간을 늘려야 한다”면서 “재교육 훈련 확대, 직무발명보상제도 도입은 물론 SW기술자가 오래 근무할 수 있는 인사관리체제 확립, 중소기업 기술인력 대상 연금제도 도입을 통한 생애소득 제고 등의 다양한 전략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