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 "더 강력하게 돌아왔다" '더 뉴 아반떼' 출시

  • 2013.08.13(화) 10:28

직각주차 보조시스템 등 첨단사양 대거 적용

현대차의 대표적인 준중형 세단 아반떼가 더 강력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13일 서울 JBK 컨벤션에서 회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더 뉴 아반떼(THE NEW AVANTE)’ 발표회를 갖고 본격 시판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아반떼는 1990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올해 7월까지 전세계에서 총 877만여 대가 판매된 현대차의 대표 준중형 모델이다. ‘더 뉴 아반떼’는 지난 2010년 출시된 5세대 아반떼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더 뉴 아반떼’는 더욱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스타일과 직각주차 보조시스템(어드밴스드 SPAS) 등 최첨단 편의사양이 장착됐다.

‘더 뉴 아반떼’는 기존 아반떼의 스타일을 바탕으로 범퍼, 안개등 등 주요 부분의 디자인을 변경했다. 헤드램프 LED 라이트 가이드, 신규 다이아몬드 커팅 알로이 휠 등도 적용했다.

이와 함께 차체 길이(전장)를 기존 모델보다 20mm 늘렸다.

후면부는 새롭게 디자인된 블랙 투톤 리어범퍼, 세련된 LED 조명이 추가된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스포티한 느낌의 노출형 싱글팁 머플러를 장착했다.

‘더 뉴 아반떼’의 실내공간은 기존 모델의 넓고 여유로운 느낌을 살리면서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우선 뒷좌석 탑승객을 위한 별도의 리어 에어벤트를 추가하고 기존 센터페시아 아래 쪽에 위치했던 센터 에어벤트의 위치를 상향 조정했다.

이와 함께 콘솔 암레스트의 높이를 올려 운전자가 팔을 보다 편하게 올려놓도록하고 썬바이저 거울의 크기를 늘렸다. 글로브 박스에는 음료수 등을 시원하게 보관할 수 있는 쿨링 기능을 적용했다.

운전석 클러스터에는 동급 최초로 고화질의 OLED 디스플레이를 새롭게 추가했다.이 밖에도 ‘더 뉴 아반떼’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도어스커프를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더 뉴 아반떼’는 국내 최초로 직각주차 기능을 더한 어드밴스드 주차조향 보조시스템(Advanced SPAS)을 탑재했다.

어드밴스드 주차조향 보조시스템은 초음파 센서를 이용해 주차·출차 가능 공간을 탐색 후 자동으로 스티어링 휠을 제어하여 주차를 보조하는 시스템이다.

주차모드 스위치를 작동하면 차량 전측방 좌우측에 있는 초음파 센서가 주차 공간을 탐색한다. 운전자는 음성 안내에 따라 전·후진 기어 변속과 브레이크 조작을 통해 손쉽게 직각 및 평행주차를 할 수 있다.

‘더 뉴 아반떼’는 스마트 키로 도어를 열거나 닫을 때 아웃사이드 미러가 자동으로 펴지거나 닫혀 편의성을 높여주는 오토폴딩 아웃사이드 미러를 적용했다.

이와 함께 우수한 연비를 자랑하는 1.6 디젤 엔진을 새롭게 탑재, 기존 가솔린 엔진과 더불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더욱 넓혔다.

‘더 뉴 아반떼’의 1.6 디젤 엔진은 수동 변속기 기준 18.5km/ℓ, 자동 변속기 기준 16.2km/ℓ의 높은 연비를 갖췄다. 최고출력 128마력, 최대토크 28.5kg·m(자동변속기 기준)다.

특히 디젤 엔진 자동변속기 전 모델에는 정차 시 엔진을 자동으로 정지시키고 출발 시 엔진을 재시동시켜 불필요한 공회전을 줄여주는 고급형 ISG(Idle Stop & Go)시스템이 적용됐다.

기존 가솔린 엔진도 14.0km/ℓ(자동 변속기 기준)로 연비가 소폭 향상(기존 13.9km/ℓ, 자동 변속기 기준)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더 뉴 아반떼’를 통해 고객들은 모든 면에서 한층 진화한 글로벌 베스트셀링카의 혁신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 뉴 아반떼’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모델 경우 ▲스타일 1545만원 ▲스마트 1734만원 ▲모던 1890만원 ▲프리미엄 1990만원이며 디젤 모델은 ▲스타일 1745만원 ▲스마트 1934만원 ▲모던 2090만원이다.(전 모델 자동변속기 기준)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