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기아차 노조, 파업 '가결'

  • 2013.08.14(수) 08:37

현대차 노조, 파업 찬성 80.4%..기아차 70.7% 찬성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과 관련, 결국 파업에 들어간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13일 실시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전체 조합원 4만6027명 중 4만537명(88.07%)이 투표에 참가해 총 3만2591명(80.40%)이 파업을 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반대는 7820명, 기권과 무효는 각각 5490명, 126명이었다.

기아차 노조도 지난 13일 재적 조합원 3만486명 중 2만6393명이 투표(투표율 86.6%)에 참가해 2만1551명(70.7%)이 찬성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 노조는 오는 19일 중앙노동위원회의 중재회의를 거쳐 20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노조는 이번 임단협에서 기본급 13만498원 인상과 상여금 800%, 작년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정년 61세 연장, 노조활동 면책특권 보장, 대학 미진학 자녀에 대한 취업 지원금 1000만원 지급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사측과 지난 5월부터 진행된 총 18차례의 교섭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결국 지난 6일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이후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쟁의행위에 대한 만장일치 결의와 찬반투표를 마무리 지었으며 이번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파업을 위한 모든 조건을 갖췄다.

기아차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13만498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월급제 개선, 사내하청 정규직화, 성과급(순이익 30%), 정년연장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사측과의 협상에서 진전이 없자 지난 6일 사측과의 5차 본교섭에서 '교섭 결렬'을 선언한 바 있다. 이후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했으며 이번 찬반투표 가결로 현대차 노조와 마찬가지로 파업을 위한 조건을 모두 마련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노조의 파업 가결에 대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노조가 시작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상황에 맞게 대응 전략을 짜겠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최악의 경우, 노조가 전면파업에 돌입하면 해외 생산 물량을 늘려 파업에 따른 생산차질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을 세워둔 상태다.

업계에서는 현대·기아차가 이미 상반기 특근 거부로 상당한 손실을 본 상황에 또 다시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게 되면서 올해 실적에 대한 우려가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완성차 5개사 중 현대·기아차만 올해 임단협을 타결하지 못했다"며 "현대·기아차의 대내외 환경이 좋지 않은 상황에 파업까지 겹치게되면 현대·기아차가 입을 유무형의 손실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