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공급→수요' 에너지정책 패러다임 바뀐다

  • 2013.08.18(일) 14:43

정부는 에너지저장장치(ESS) 설치, 에너지관리시스템(EMS) 확대, 스마트그리드 보급 등 에너지 수요관리를 통해 전력난을 극복하고 신규 일자리도 만들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창조경제시대의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에너지 수요관리 신시장 창출방안'을 발표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보다 5배 이상 빠르게 증가하는 우리나라 전력소비를 기존의 공급확대 정책만으로는 감당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는 에너지정책의 패러다임을 공급 중심에서 수요관리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는 의미다.

 

◇ 수요관리로 전력난 해소

정부는 우선 계약전력 30만㎾ 이상 30여개 대기업 사업장에 대해서는 계약전력의 5% 이상 용량으로 ESS를 설치하도록 했다. 계약전력 1000㎾ 이상 공공기관 1800여 곳에 대해서는 설치를 권고키로 했다. ESS에서 꺼내 쓰고 남은 전기는 전력거래소에 판매해 부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에너지관리시스템(EMS) 설치도 적극 유도한다. 연면적 1만㎡ 이상 공공·민간 신축건물과 연간 에너지 소비 2000TOE(석유환산톤, 신라호텔 규모) 이상 에너지 다소비 건물이 대상이다. 정부는 투자여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EMS 구축 초기비용 중 최대 50%를 지원하기로 했다.

ESS·EMS가 활성화되면 전력거래시장 운영방식이 바뀐다. 현재는 전력수요가 5000만㎾라면 송·배전을 맡은 한국전력이 전량을 발전회사로부터 구매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낮은 단가부터 4500만㎾만 구매하고 나머지 500만㎾는 수요 감축량을 구매해 수급을 유지키로 했다.

그동안 전력공급사 역할만 하던 한전은 에너지 수요관리에도 참여해 심야히트펌프보일러 교체, 승강기 회생제동장치 보급 등 에너지 효율분야에 향후 5년간 5400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 3.5조 신시장 창출 기대

산업부는 ESS·EMS·스마트그리드 분야 투자를 통해 오는 2017년까지 3조5000억원 규모의 신시장과 1만5000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ESS 시장은 100억원에서 9000억원으로, EMS 시장은 1000억원에서 7000억원으로, 스마트그리드 시장은 1100억원에서 1조4000억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ESS와 EMS관련 일자리가 각각 3600개, 6600개 창출될 것으로 보이며 조명기기 관련 일자리도 5000개 가량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에너지 절감을 위해 스마트폰으로 전원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플러그'를 보급키로 했다. 또 지하철 터널 공항 등의 조명 136만여개를 절전 효율이 높은 LED로 바꿔나갈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