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重·현대重 쌍끌이 수주

  • 2013.08.20(화) 11:09

삼성重 LNG선·현대重 초대형 LPG선 수주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이 잇따라 수주 소식을 전했다.

삼성중공업은 20일 모나코 가스로그(Gaslog)社로부터 LNG선 2척을 약 4억 달러(4416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17만4000㎥의 LNG를 운송할 수 있는 크기다. 납기는 오는 2016년 하반기다.

이번 수주를 포함해 삼성중공업은 올 들어 현재까지 11척의 LNG선박(LNG-FSRU 1척 포함)을 수주했다.

올해 전세계에서 발주된 LNG선 26척 중 42%에 해당하는 규모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996년 이후 전세계에서 발주된 LNG선 388척 중 110척을 수주해 세계 시장 점유율 28%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올들어 현재까지 삼성중공업의 수주액은 107억 달러다. 이는 연간 수주목표 130억 달러의 82%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8만2000㎥급 초대형가스운반선(VLGC).]

현대중공업도 LPG선박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싱가포르 BW가스社로 부터 초대형 LPG 운반선(VLGC) 4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옵션 2척을 포함한 총 6척의 수주 금액은 약 4억5000만 달러(약 5000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올들어 현재까지 LPG선 13척(옵션 제외)을 수주했다.

발주가 확정된 4척은 오는 2015년까지 선주에게 인도된다. 옵션 2척도 행사될 경우 오는 2016년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