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화학, 日소프트뱅크에 리튬-이온 배터리 공급

  • 2013.08.21(수) 11:49

LG화학은 일본 이동통신사인 소프트뱅크 모바일에 한국 기업 최초로 기지국용 UPS(무정전 전원장치) 리튬-이온 배터리 모듈을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소프트뱅크 모바일은 일본 내 13만개의 기지국을 보유하고 있는 2위 이동통신사업자로 현재 900MHz대 신규 기지국을 추가 건설 중이다.

 

소프트뱅크에 올해 말까지 공급하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총 전력량은 20MWh급으로 전기차(GM 볼트 기준)로 환산하면 1200대 규모에 달한다. 금액으로 따지면 100억원선이다. 

 

2차 전지 종주국인 일본시장에서 테스트 실증 단계를 넘어 리튬-이온 배터리의 대규모 양산과 공급을 시작하는 것은 한국기업 중 LG화학이 처음이다.


그동안 일본의 이동통신사들은 기지국용 UPS에 납전지를 사용해 왔으나 최근 리튬-이온 전지의 가격경쟁력이 대폭 개선되고 에너지 효율과 수명 등의 장점이 크게 부각되면서 납전지를 리튬-이온전지로 대체하는 추세다.

 

신규 기지국 UPS에 LG화학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했을 경우 무게는 65%, 부피는 50% 이상 줄어들며 배터리 수명은 1.5~2배 가량 늘어나는 동시에 BMS(Battery Management System)를 통한 실시간 모니터링도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소프트뱅크 뿐만 아니라 NTT도코모, KDDI 등 일본의 다른 이동통신사들 역시 향후 신규 기지국 UPS에 납전지 대신 리튬-이온전지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져 LG화학은 일본 시장에서의 추가 공급계약 체결을 기대하고 있다.

 

일본 야노경제연구소 등에 따르면 현재 일본의 UPS 시장은 9000억원, 세계 UPS 시장은 8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