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제철, '영하 40도' 견디는 'H형강' 개발 성공

  • 2013.08.21(수) 15:46

극저온용 해양플랜트 H형강 양산

현대제철이 극저온에서도 물리적 성능을 발휘하는 H형강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영하 40℃의 극한 환경에서도 뛰어난 성능을 유지하는 해양플랜트용 H형강을 개발하고 양산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일반적인 철강재의 경우 저온이나 극저온에서 과도한 힘을 받을 경우 충격을 흡수하지 못하고 바로 파괴될 위험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해양플랜트용 H형강은 현대제철의 청정강 제조 기술 및 압연 제어 기술을 통해 이 같은 단점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북해 지역 가스전 설비에 투입되는 해양플랜트용 H형강을 수주, 초도 양산품을 출하했다.

이와 함께 현대제철은 최근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각광받고 있는 LPG선용 부등변부등후 앵글의 국산화에도 성공했다.

선박의 내벽 보강재로 쓰이는 부등변부등후 앵글은 고도의 압연 기술을 필요로 해 생산이 까다로운 제품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그동안 전량 수입하던 LPG선용 부등변부등후 앵글의 국산화를 통해 올해에만 약 1만2000톤의 수입 대체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