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경기? 글쎄요' 기업 전망치 소폭 개선

  • 2013.08.27(화) 11:01

전경련 BSI 94.4..5개월째 기준선 하회

향후 경기에 대한 기업들의 전망이 소폭 개선됐다. 하지만 여전히 기준치를 밑돌았다.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우려와 신흥국 불안, 국내 부동산침체 등이 작용한 결과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7일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9월 전망치가 94.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90.7이후 두달 연속 개선됐지만 여전히 기준선 100을 밑돌았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전망치가 100 미만이면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보는 기업들이 많다는 의미다. 100이상은 그 반대다.

 

 

전경련 김용옥 경제정책팀장은 "7월 이후 기업경기실사지수가 상승하고 있지만, 미국 양적완화 축소가 가시화될 경우 신흥국들을 중심으로 자금 유출현상이 지속될 수 있다"며 "이는 우리 경제에도 위협요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세가격 급등으로 가계부채 증가와 소비 위축이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부문별로는 내수(98.7), 수출(96.2), 투자(98.0), 자금사정(96.9), 재고(103.2), 고용(98.2), 채산성(94.3) 등 조사 대상 전 부문에서 부정적인 전망을 보였다.

 

기업경기실사지수 8월 실적치는 89.8을 기록, 전망치와 마찬가지로 기준선 100을 하회했다. 부문별로는 내수(91.9), 수출(95.9), 투자(98.4), 자금사정(97.8), 재고(106.8), 고용(98.9), 채산성(91.9) 등 모든 항목에서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