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한국GM "첫 순수 전기차가 왔다" '스파크 EV' 출시

  • 2013.08.27(화) 12:13

1회 충전으로 135㎞ 주행 가능..가격은 3990만원

한국GM이 순수 전기차 쉐보레 스파크 EV를 선보였다.

한국GM은 27일 인천 서구 원창동 청라 프루빙 그라운드(Proving Ground)에서 첫 순수전기차 쉐보레 스파크EV의 신차 발표회를 갖고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한국GM은 이날 환경부, 창원시와 함께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스파크EV는 영구자석 전기 모터에 기반한 드라이브 유닛(Drive Unit)을 바탕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최대 출력(143ps, 105kW)과 저속 구간에서부터 탁월한 최대 토크(57.4kg.m)를 발휘한다.

시속 100km까지 8.5초 이내에 도달하며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는 국내 전기차 중 가장 긴 135㎞다. 연비는 5.6㎞/kWh(복합 모드기준)다.

스파크 EV는 감속, 제동시 에너지를 충전하는 회생제동(Regenerative Braking) 시스템, 차체 전면부의 공기 흐름을 필요에 따라 차단해 공기역학을 개선한 에어로 셔터(Aero Shutter) 등을 장착했다.

또 저구름 저항 타이어 및 실내 온도조절을 돕는 솔라 컨트롤 글래스(Solar Control Glass) 등 첨단 기술을 채택했다.


스파크EV는 표준 충전 방식을 통해 6~8시간내에 완전 충전되는 완속 충전을 비롯, 배터리 용량의 80%를 20분 내에 충전할 수 있는 타입(Type) 1콤보(Combo) 급속 충전 방식을 하나의 충전 포트로 지원한다.

차량에 기본으로 제공되는 비상충전 코드셋을 이용하면 비상시 가정용 전원을 통한 충전도 가능하다.

스파크EV는 운전석 및 동반석 듀얼 스테이지 에어백은 물론, 앞 뒤 사이드 에어백과 커튼 에어백 등 총 8개의 에어백을 기본 장착했다. 30㎞/h 미만의 저속주행 시 보행자가 차량의 접근을 인식할 수 있도록 가상의 엔진음을 내는 보행자 경고 기능을 탑재했다.

또 급제동 시 바퀴의 잠김 현상을 제어하고 제동 조향 성능을 향상시키는 ABS, 급제동 시 브레이크 답력을 증가시키는 HBA, 급회전 코너링을 안전하게 돕는 CBC 등도 적용했다.

아울러, 차량 전복위험을 감지해 제어하는 ARP, 미끄러운 노면에서 구동력을 제어하는 FTCS, 언덕길 밀림 현상을 방지하는 HSA 기능을 포함한 통합형 차체 자세 제어를 기본으로 채택했다.


스파크EV는 전기차 시스템의 주요 부품인 배터리와 드라이브 유닛 등 핵심 부품의 보증기간을 8년 또는 16만㎞로 했다.

스파크EV에 기본 장착된 쉐보레 마이링크(MyLink)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스마트폰 연동을 통한 음악과 사진, 동영상 재생은 물론, 내비게이션 기능 및 후방주차 카메라 기능을 지원한다.

운전석 계기판과 마이링크 등 2개의 7인치 LCD 풀 컬러 디스플레이를 통해 전기 충전상태와 주행가능 거리, 에너지 사용 정보 등 편리한 주행정보를 제공한다.

또 브링고 내비게이션을 통해 충전 상태에 따라 목적지까지의 최단 주행거리를 계산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주변의 전기차 충전소를 손쉽게 찾아 충전 잔량에 대한 걱정 없이 주행할 수 있다.

세르지오 호샤(Sergio Rocha) 한국GM 사장은 “한국시장에 출시된 GM의 첫 순수전기차 스파크EV를 통해 GM 글로벌 친환경 제품전략과 한국지엠의 역할을 선보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스파크EV는 미스틱 스카이 블루, 삿포로 화이트, 맨하탄 실버, 프라하 블랙, 어반티타늄 그레이 등 총 5종의 색상으로 출시되며 판매가격은 3990만원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