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우건설, 이라크서 7억달러 천연가스전 공사 수주

  • 2013.08.29(목) 10:07

이라크 첫 진출..플랜트 추가수주 기대

대우건설은 이라크 서북부 안바르주에 천연가스 중앙처리시설을 짓는 7억862만달러(7900억원) 규모의 건설공사를 지난 28일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국가재건 사업이 진행중인 이라크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공사는 한국가스공사의 현지 프로젝트 법인인 '코가스 아카스(KOGAS AKKAS) B.V'가 발주한 것이다. 이라크 서북부 안바르주 아카스 가스전에 가스 포집시설과 가스중앙처리시설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6개월여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라크 내 4개의 유전사업에 직접투자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한국 기업들이 약 49억달러의 수주고를 올리고 있다.

 

[이라크 아카스 가스전 프로젝트 위치도(자료: 대우건설)]

 

이라크는 1431억배럴의 원유 매장량을 보유한 국가로 전후(戰後) 원유 생산량이 급감했지만 작년에 일일 340만배럴의 원유생산량을 회복해 외환보유고를 쌓아가고 있다.

 

이는 한화건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신도시건설 사업 등 재건사업뿐 아니라, 석유화학부분의 재투자로 이어지고 있으며 관련 프로젝트 발주도 늘어날 것이라고 업계는 보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나이지리아와 리비아 등에서의 유사 공사 실적을 바탕으로 수주에 성공했다"며 "이라크에서 국가재건 사업으로 지속적인 공사 발주가 예상됨에 따라 추가 수주가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대우건설 본사에서 이라크 아카스 가스전 시공 계약이 체결 직후 (오른쪽부터)대우건설 박영식 사장, 홍기표 해외영업본부장, 한국가스공사 이종호 부사장, 한국가스공사 김명남 아카스법인장, 이라크 석유부 산하 Midland Oil Company 아카스사업 총책임자 Abdullah KH Zarzor 의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