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重, 14억弗 규모 컨테이너선 10척 수주

  • 2013.08.30(금) 11:02

UASC社와 '1만8000TEU급 5척+1만4000TEU급 5척' 계약

현대중공업이 총 14억달러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10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30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UASC社와 1만8000TEU급 컨테이너선 5척과 1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5척 등 총 10척, 14억달러(현대삼호중공업 건조분 5척 포함) 규모의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1만8000TEU급 1척과 1만4000TEU급 6척 등 총 7척의 컨테이너선을 추가 발주할 수 있는 옵션 계약이 포함돼 있다.

현대중공업은 오는 2014년 하반기부터 이들 선박을 차례로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사진 좌측 세 번째부터 압둘 아지즈 알 오할리(Dr. Abdul Aziz Al-Ohaly) UASC 이사회 이사, 김외현 현대중공업 조선해양사업사장, 김진필 현대중공업 노조위원장 .]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5년 세계 최초로 1만TEU급 컨테이너선을 수주해 초대형 컨테이너선 시장을 연 바 있다.

올 들어서는 지난 1월 캐나다 시스판사로부터 1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5척을 수주한 데 이어 5월에는 중국으로부터 세계 최대인 1만8400TEU급 컨테이너선 5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친환경·고효율 선박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기술력 확보가 대규모 수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노사화합을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개발을 통해 고객만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조선·해양플랜트 부문(현대삼호중공업 포함)에서 총 196억달러를 수주, 올해 목표인 238억달러의 82%를 달성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