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 버스·트럭, 중국 대륙 누빈다'

  • 2013.08.30(금) 16:04

중국형 버스 '카운티' 등 현지형 상용차 공개

현대차가 중국 생산 첫 상용차인 중국형 ‘카운티’(현지명:캉언디)를 앞세워 중국 상용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차는 30일 중국 사천성 성도시 세기성 신국제전시센터(世纪城新国际会展中心)에서 열린 ‘2013 성도 국제 모터쇼'에서 중국형 ‘카운티’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또 내년 중국 출시 예정인 대형트럭 ‘트라고 엑시언트’와 중형트럭 ‘마이티’를 공개했다.

지난해 8월 출범한 쓰촨현대기차유한공사(四川現代汽车有限公司)의 첫 생산모델인 ‘카운티’는 대한민국 중형버스의 대명사인 카운티를 중국 시장에 맞춰 새롭게 개발한 프리미엄 중형버스다. 지난 2011년부터 2년간 약 300억원을 투입해 완성했다.

전장 7080mm, 전폭 2035mm, 전고 2755mm의 중국형 카운티는 역동적이고 매끄러운 디자인을 구현했다. 알루미늄 소재의 사이드 몰딩과 리어 스포일러, 크롬 도어 핸들 등을 적용해 한층 고급스러운 스타일을 갖췄다.

 

[(왼쪽부터) 황용서 현대차 상용차개발센터장(부사장), 최한영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부회장, 쑨전티엔(孫振田) 쓰촨현대기차 동사장, 강병욱 쓰촨현대기차 총경리.]


이와 함께 중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골드 외장 컬러도 선보였다.

중국형 ‘카운티’는 최고출력 150ps, 최대토크 59kg·m의 3세대 F엔진을 탑재해 등판, 가속, 출발 성능 등에서 최고 수준의 동력성능을 갖췄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또 차량 운행시 발생하는 충격과 진동을 최소화시켰으며 가속이나 회전시 안정감을 높여주는 승용 방식의 독립현가 서스펜션 등을 적용했다.

실내 곳곳에는 우드그레인 패턴을 적용했다. 특히 리무진 모델에는 럼버 서포트와 별도 테이블 등을 갖춘 VIP 고급시트와 럭셔리 무드 램프, 고급 카페트, LCD 모니터 등을 장착했다.

이날 현대차는 중국형 ‘카운티’와 함께 2014년 중국 출시 예정인 프리미엄 대형트럭 ‘트라고 엑시언트’와 중형트럭 ‘마이티’도 공개했다.

지난 3월 출시된 현대차의 프리미엄 대형트럭 ‘트라고 엑시언트’는 웅장하고 역동적인 스타일, 동급 최고 연비, 넓은 실내 공간과 편의성을 갖추고 유럽 시장을 겨냥해 개발된 최고급 트럭이다.

국내 대표 중형트럭 ‘마이티’는 우수한 품질 및 내구성, 탁월한 경제성을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전세계로 수출되는 현대차 상용차 대표 모델이다.

현대차는 이날 선보인 트라고 엑시언트와 마이티를 중국형 모델로 개발해 2014년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세계 최대 상용차 시장인 중국 시장에서 오는 2017년 17만대 판매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최한영 현대차 부회장은 “‘카운티’는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경제성과 편의성을 갖춘 프리미엄 중형버스”라면서 “현대차는 중국형 ‘카운티’를 시작으로 현대차는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상용차 글로벌 톱 5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