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이상운 효성 부회장의 ‘축구 소통論’

  • 2013.10.02(수) 16:10

효성그룹 이상운 부회장은 2일 “골을 성공시키는 것은 기량에 달려 있지만 골을 넣을 수 있는 찬스를 만드는 것은 소통”이라면서 임직원 간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400호로 발행된 사보 ‘HYOSUNG’에 게재한 ‘CEO레터’에서 “CEO는 회사의 경영현황을 임직원들에게 알려 목표와 경영방침을 이해시켜야 하며, 임직원들은 회사의 발전방안을 자유롭게 토론하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개선방안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축구경기를 예로 들면서 “선수들 간 눈빛만 봐도 어떤 생각을 하는지 어떤 행동을 하려는지 알게 되면 정교한 패스로 결정적인 찬스를 잡거나 팀이 위험에 처했을 때 협력수비로 이를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소통을 해야 찬스를 잡고 위기를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인데, 그는 소통을 잘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열린 마음으로 상대방을 존중하고, 귀 기울이는 자세’를 제안했다.

 

그는 “직급이 높다고 해서 부하직원의 말은 귀담아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자기주장만 내세우게 되면 아랫사람은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할 수 없게 된다”며 “먼저 상대방이 마음껏 의견을 낼 수 있도록 배려하고 서로를 이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매니저를 제외한 매장 직원들만 참석하는 스타벅스의 ‘스킵레벨 미팅(Skip-level Meeting)’, 맥주를 마시며 직급이나 팀에 관계없이 대화하는 구글의 ‘TGIF(Thanks God It’s Friday)’를 예로 들며 잘나가는 글로벌 기업은 소통을 잘하는 기업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10월은 내년도 경영계획을 수립하는 중요한 시기라면서 임직원 모두 열린 마음으로 소통해 경영방침과 사업내용을 공유하고,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사업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전략적 방안을 강구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1980년 12월에 처음 발간된 사보 HYOSUNG은 10월로 400호를 발행했다. 그동안 회사 소식과 성과, 경영진의 메시지, 임직원들의 성공스토리를 담는 등 회사 내 소통 창구 역할을 해 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