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谢谢, 中國"..'쾌속 질주'

  • 2013.10.03(목) 12:50

중국 시장에서 전년대비 25% 성장

현대·기아차가 중국에서 고속 성장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중국시장에서 3분기까지 총 116만1276대를 판매해 전년대비 25% 성장했다고 3일 밝혔다.

베이징현대(현대차 중국법인)가 76만916대를 판매해 전년대비 28% 성장했다. 둥펑위에다기아(기아차 중국법인)는 40만360대를 판매해 전년대비 20% 성장했다.

베이징현대는 랑동(국내명 아반떼MD) 15만9171대, 베르나(국내명 엑센트) 14만5579대, 위에둥(국내명 아반떼HD) 13만3427대, 투싼ix 11만3774대 등 C급 및 SUV 주력 차종들이 각 10만대 이상 판매되며 성장세를 이끌었다.

둥펑위에다기아도 K2 10만5270대, K3 10만281대, K5 4만1473대가 판매되며 K시리즈를 중심으로 판매성장을 이어갔다. 스포티지R은 6만3171대, 스포티지가 3만2553대가 판매됐다.

차종별로는 중국 내 주요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SUV 차급에서 투싼ix와 스포티지R이 각각 69%, 22% 성장했다. 쏘나타와 K5는 각각 9%, 10% 성장했다.

최근 현대·기아차는 중국 정부 산하기관인 중국질량협회가 발표한 '2013 고객 품질 만족도 조사'에서 랑동, 싼타페, K3, K2 등 6개 차종이 해당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 J.D.Power 중국 SSI(판매 만족도) 평가에서도 일반 브랜드 중 베이징현대 2위, 둥펑위에다기아 3위, CSI(정비 만족도) 평가에서 베이징현대 4위, 둥펑위에다기아 5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내년 상반기 베이징현대 3공장 증설, 둥펑위에다기아 3공장 완공 등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재와 같은 판매 추세가 지속되면 베이징현대 100만대 및 둥펑위에다기아 52만대 이상 판매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4분기에도 베이징현대가 중국 신차 밍투(영문명 미스트라)를 출시하고 전략차종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