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영업익 10조 시대 이어갈까

  • 2013.10.04(금) 11:20

4분기도 반도체 등 실적 호조 전망
결국 스마트폰 실적이 '열쇠'

삼성전자가 역사를 새로 썼다. 최근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분기기준 영업이익 10조원의 벽을 넘어선 것이다. 단순계산으로 하루에 1100억원 가까운 영업이익을 기록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4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 3분기 연결기준 매출 59조원, 영업이익 10조1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68%, 영업이익은 5.98% 증가했다. 16% 중반대에 머물던 영업이익률도 17%선을 돌파했다.

 

◇ 스마트폰이 끌고, 반도체가 밀었다

 

최근 증권가에선 이번 분기에도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10조원 달성은 어렵다는 전망들이 나오는 상황이었다. 스마트폰의 판매가 예상보다 부진하고, TV부문의 실적이 좋지 않다는 것이 배경으로 작용했다. 대부분 9조원 중후반대의 영업이익을 예상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었다. 최근 삼성전자 주요 사장들이 "실적이 좋다", "잘되고 있다"고 언급한 이유가 확인된 셈이다.

 

 

지난 3분기에도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이익창출능력은 여전히 견조했고, TV 등의 사업도 선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D램 등 메모리반도체 시황이 호조를 보인 점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증권가에서는 전체 영업이익 10조원중 스마트폰이 6조원 중반대, 반도체 쪽에서 2조원 이상의 이익을 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난 2분기 반도체 영업이익이 1조7600억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적지않은 기여를 한 셈이다.

 

SK하이닉스 중국공장의 화재로 D램 현물가가 상승하며 메모리반도체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고, 갤럭시노트3 등 신제품 생산 등을 통해 시스템LSI 부문의 실적도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 10조원 시대 이어질까

 

삼성전자가 분기 영업이익 10조원을 넘어서자 시장의 관심은 앞으로도 이같은 실적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인지로 넘어갈 전망이다.

 

일단 증권가에서는 영업이익 10조원 수준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갤럭시노트3 등 신제품의 판매가 본격화되고 연말 성수기 등의 효과도 기대되기 때문이다. 증권사들은 10조원 초중반대의 영업이익을 예상하는 분위기다.

 

3분기에 힘을 보탰던 반도체 부문의 실적은 더 좋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메모리반도체 시황이 견조하고, 시스템LSI도 부진에서 벗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반도체 부문의 실적이 개선되더라도 10조원대 유지의 열쇠는 스마트폰이 쥐고 있다.

 

스마트폰의 전체 영업이익 기여도가 60% 중반까지 올라온 만큼 4분기에도 스마트폰의 판매 실적에 따라 전체 이익규모가 좌우될 것이란 관측이다. 이민희 아이엠투자증권 연구원은 “휴대폰 실적이 유지된다면 3분기보다 4분기 실적이 더 좋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애플이 내놓은 신제품들이 얼마나 영향을 줄 것인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이 삼성전자가 공략해오던 중저가 스마트폰시장에 진입했다는 점에서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여기에 연말 성수기를 맞아 마케팅이 강화되면서 그에 따른 비용이 어느정도 투입될 것인지도 실적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홍성호 LIG투자증권 연구원은 "4분기 마케팅비용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 증가율이 둔화될 우려가 있다"면서도 "중저가 스마트폰의 이익기여와 메모리 시황 호조는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