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전기차 "제주 찍고 창원으로"

  • 2013.10.04(금) 14:44

정부 및 창원시 보조금 2100만원 혜택
800만원 상당 충전기도 지원

제주에서 성공적인 론칭을 한 르노삼성의 전기차 SM3 Z.E.가 이번에는 경상남도 창원시에 보급된다.

르노삼성은 창원시에서 2차 전기차 민간보급 확대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르노삼성은 수년 전부터 창원시 전기차 민간보급을 위해 지난 달 창원사업소에 AS 네트웍을 구축하고 AC 급속충전기 설치를 완료했다. 또 판매거점도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다.

창원시는 오는 2015년도까지 총 300대의 전기차 민간보급 목표를 세우고 올해 관공서 20대와 30대 분량의 민간보급사업을 시범적으로 추진한다.

▲ 창원시는 지난 3일 스포츠파크 보조경기장에서 전기차 구입을 희망하는 민간을 대상으로 전기차 민간보급 사업에 대한 설명회 및 시승회를 개최했다.

창원시에서 전기차를 구매하게 되면 환경부 보조금 1500만원, 경상남도와 창원시 보조금 600만원에 세제 혜택이 더해져 동급 가솔린 차량과 비슷한 금액으로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다.

아울러 800만원 상당의 완속충전기도 지원된다. 창원시는 오는 7일부터 16일까지 신청을 받아 21일 전기차 보급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한편, 창원시는 지난 3일 스포츠파크 보조경기장에서 전기차 구입을 희망하는 민간(개인, 기업, 단체)을 대상으로 전기차 민간보급 사업에 대한 설명회와 정확한 차종별 정보를 제공하고 시승회를 개최했다.

윤동훈 르노삼성 전기차 마케팅 팀장은 “르노삼성의 전기차 전략은 기획단계에서부터 본격적인 민간보급에 초점을 맞췄다"며 "제주 민간보급에서의 성공적인 결과에 이어 창원에서도 초기보급을 SM3 Z.E.가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