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1.3조원 규모 드릴십 수주

  • 2013.10.15(화) 18:12

아프리카 선주사와 계약..최첨단 시추장비 탑재

대우조선해양이 드릴십을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아프리카 지역 선주로부터 총 12억4000만달러(1조3232억원) 규모의 드릴십 2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드릴십은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최첨단 디자인인 'DSME e-SMART 드릴십' 모델이다. 최대 수심 3.6㎞의 심해에서 최대 12㎞ 아래까지 시추할 수 있다.

아울러 심해 시추작업에 최적화된 설계와 장비가 탑재되는 최첨단 드릴십이다. 인도 시기는 오는 2015년이다.

또 이번 드릴십에는 시추능력 강화를 위해 각각 1400톤, 1250톤 규모의 2개의 시추타워가 설치된다.

하나의 시추타워는 해저에 시추공을 파고 나머지 하나는 시추파이프를 조립한다. 이를 통해 시추타워가 1개일 때보다 작업 시간을 25% 이상 줄일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밖에도 폭발 차단 안전장치(BOP)를 2개 설치해 작업 안전성을 높였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들어 총 6척의 드릴십을 수주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42기, 총 112억6000만달러 규모의 선박 및 해양 플랜트를 수주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