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두산重, '1000MW 벽' 넘었다

  • 2013.10.22(화) 14:10

8500억 규모 신보령 화력발전소 수주
국내 물론 해외시장 진출 계기 마련

두산중공업이 8500억원 규모의 신보령 석탄화력발전소 보일러·터빈발전기를 수주했다. 특히 그동안 국내업체들이 진출하지 못했던 1000메가와트(MW)급 설비를 공급,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 진출도 가능해졌다.

 

두산중공업은 22일 한국중부발전과 신보령 석탄화력발전소 1, 2호기용 보일러 및 터빈발전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보령 1,2호기는 국내 기술로는 처음 개발한 1000MW급 초초임계압(USC : Ultra Super Critical) 방식 석탄화력발전소(1000MW X 2기)로 기존 석탄화력발전 방식보다 효율이 좋고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은 친환경 고효율 발전소다.

 

신보령 1,2호기는 충남 보령시 주교면 송학리 일대에 2017년까지 준공될 예정이며, 두산중공업은 발전소당 보일러 1기, 터빈발전기 1기를 공급할 계획이다.

 

▲ 두산중공업 한기선 사장(오른쪽)과 한국중부발전 최평락 사장이 22일 구매계약 서명식을 가졌다.

 

1000MW급 초초임계압 보일러는 고온 고압의 첨단 발전설비로 그 동안 미국, 일본 등 몇몇 선진 업체들만 제작해 왔으며 국내에서도 그동안 해외 업체들에 의존해 왔다. 두산중공업은 이 분야에서 국산화 실적을 확보함에 따라 앞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 진출도 가능하게 됐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02년부터 ‘초초임계압(USC) 1000MW 석탄화력발전시스템 개발’ 국책과제에 참여해 2008년 국내 독자 모델 개발에 성공했다.

 

2010년에는 한국중부발전과 ‘1000M급 한국형 초초임계압(USC) 화력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공동추진 협약’을 맺고 신보령 1, 2호기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전전력연구원, 한국전력기술 등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이황직 보일러 BG장은 “지난 10여년간 정부와 추진해 온 1000MW급 초초임계압 석탄화력발전시스템 국산화 사업이 이번에 결실을 맺은 것은 국내 발전산업에 있어 의미가 크다“면서 “이번 신보령 1,2호기 공급 실적을 토대로 국내 및 해외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그동안 국내에서 당진화력, 삼천포화력, 보령화력, 태안화력 등 500MW급 표준화력발전소를 비롯해 800MW급 영흥화력발전소 등 우리나라 주요 화력발전소에 주기기를 제작, 공급해 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