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조선해양, 비상경영체제 선포

  • 2013.10.23(수) 17:12

유정형 대표 "선제적 구조개선 필요" 강조

채권단 자율협약 상태인 STX조선해양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STX조선해양은 23일 진해조선소에서 임직원, 협력사 대표 등 약 1000명이 모인 가운데 경영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했다. 현재 경영위기를 타개하고 고객과의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날 유정형 대표이사의 비상경영 선포에 이어 비상경영체제 취지 및 개선과제를 담은 ‘우리의 과제’ 영상이 이어졌다. 영상에서는 호황기, 불황기, 현재로 이어지는 영업·손익 추이 등 회사의 현실을 보여주고 선제적 구조개선이 절실함을 강조했다.

 

임직원 대표와 협력사 대표는 결의문에서 ▲회사의 경쟁력 회복과 지속 발전 토대 구축을 위해 비상경영체제에 적극 동참 ▲원가경쟁력의 회복을 위해 불필요한 낭비요소 제거에 동참 ▲기본에 충실한 의식과 행동을 더욱 충실히 하여 상호 신뢰할 수 있는 문화와 체질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 ▲주인의식을 갖고 투명하고 공정하게 업무를 처리 ▲상호격려와 협력으로 밝고 건강한 근무환경 조성에 나설 것 등 5가지 항목을 결의했다.

 

▲ STX조선해양 임직원과 협력사 대표들이 비상경영체제를 위한 결의를 하는 모습.

 

유정형 대표이사는 “덩치를 줄이고 생산, 관리, 비용, 생각 등 구조를 완전히 바꾸지 않으면 회사의 앞날은 태풍 앞의 촛불과 같다”고 위기의식을 강조했다.

 

STX조선해양은 이미 경영정상화의 첫걸음으로 지난 8일 대팀제를 확대해 단순하고 유연한 조직으로 운영하고, 결재선을 4단계로 단일화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에따라 1총괄 부사장, 4개 부문, 17본부, 102개 팀을 3부문, 14담당, 3실, 68팀으로 개편해 임원 수를 44명에서 26명으로 40% 줄이고 팀은 34개를 축소했다.

 

또 담당직을 전무에서 실장까지 4개 직급으로 구성하고, 팀장을 차장에서 상무까지 5개 직급으로 구성해 직급 파괴를 통한 유연한 조직으로 변신시켰다.

 

한편 STX조선해양은 오는 25일과 26일 1박 2일 동안 창원시 진해구 남양동 중소기업부산경남연수원에서 팀장 이상 보직자 전원이 모인 가운데 워크숍을 열어 비상경영체제의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워크숍에서는 위기 극복과 조직활성화를 주제로 분임토론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야간산행을 통해 ‘아무리 힘들어도 뭉치면 다 이겨내고 정복지에 도착할 수 있다’는 도전정신을 고취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