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유화 이순규 회장 兄의 거리두기

  • 2013.10.24(목) 11:15

이현규씨, 증여·상속주식 끊임없이 처분
일가中 유일…134억 잔여주식 향방 관심

대한유화공업그룹 이순규(54) 회장의 형이 주력사인 대한유화공업과 거리두기에 나섰다. 부친 고(故) 이정호 명예회장으로부터 증여·상속받은 주식들을 시장에 내다팔고 있다. 동생이 견고하게 경영권을 틀어쥐고 있는 상황에서 예정된 수순으로 보인다. 

24일 금융감독원 및 대한유화에 따르면 이현규(62) 씨는 올들어 대한유화 주식 1만3344주를 처분함에 따라 보유지분이 2.9%(19만주)로 감소했다. 이현규씨는 고 이정호 대림유화 명예회장의 차남이다.

당초 이현규씨가 보유하던 주식은 거의 대부분 이 명예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이다. 2001년 4월 15만주를 증여받았고, 2011년 11월 이 명예회장이 별세하면서 지난해 5월 5만6000주를 상속받았다. 이를 통해 소유하게 된 주식이 21만411주로 대한유화 발행주식의 3.2% 규모다.

이채로운 것은 이현규 씨가 상속 직후 5869주를 시작으로 오너 일가 중 유일하게 주력사 주식을 끊임없이 처분하고 있다는 점이다. 주력사 경영에 거리를 두고 있는 상황에서 잔여지분 가치도 134억원(23일 종가 7만700원 기준)으로 상당한 만큼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현금화할지 관심거리다.

대한유화공업그룹은 플라스틱 원료인 폴리프로필렌(PP)와 고밀도폴리에틸렌(HDPE)를 생산하는 연매출 2조원 규모의 대한유화를 비롯해 유니펩, 케이피아이씨코포레이션, 코리아에어텍 등을 계열사로 둔 대기업이다. 경영실권은 이 명예회장의 4남 이순규 회장이 쥐고 있다. 이 회장은 1991년 대한유화공업에 입사한 뒤 감사, 상무, 부사장을 거쳐 2001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된 뒤 2007년 회장에 올랐다.

이 회장의 경영권을 지탱하는 힘은 비상장 지주회사 유니펩이다. 유니펩은 이순규 회장이 최대주주로서 지분 62%를 소유하고 있고, 잔여지분 38%를 가진 케이피아이씨코포레이션의 경우도 이 회장의 사실상 개인기업이다. 유니펩은 대한유화의 1대주주로서 25.1%(특수관계인 포함 46.9%)를 보유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