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빛나는 실적..中 화재 우려 잠재웠다

  • 2013.10.29(화) 09:03

매출 4조 첫 돌파..영업이익 2분기 연속 1조 상회

SK하이닉스가 지난 3분기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매출은 4조, 영업이익은 2분기 연속 1조를 돌파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기준 사상 최대치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최대실적을 통해 중국 우시공장의 화재에 따라 적지 않은 피해가 예상된다는 시장의 우려도 해소했다.

 

SK하이닉스는 29일 지난 3분기 매출이 4조84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도 1조1640억원으로 지난 2분기에 이어 최대치를 경신했다.

 

SK하이닉스는 D램 가격의 상승과 모바일 신제품 출시에 따른 낸드플래시 출하량 증가로 인해 사상 최초로 4조원이 넘는 매출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도 우호적인 시장환경에 따른 매출 증가와 함께 미세공정 전환 및 수율 개선을 바탕으로 2분기 연속 1조원을 넘어섰다. 순이익은 영업외비용 반영 등에 따라 9580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D램 평균판매가격은 전분기 대비 5% 상승했지만 출하량은 2% 감소했다. 평균판매가격은 지속적인 PC 및 서버 D램 가격의 상승과 꾸준한 모바일 D램 비중 증가 등으로 상승했다. 다만 중국 우시 공장의 화재로 인한 생산 차질로 계획 대비 적은 판매량을 기록해 출하량은 감소했다.

 

낸드플래시의 경우 평균판매가격은 6% 하락했지만, 모바일 신제품 출시 등으로 수요가 안정적으로 성장해 출하량은 전분기 대비 11% 증가했다.

 

SK하이닉스는 4분기 D램 시장에 대해서는 노트북과 태블릿을 결합한 것과 같은 2-in-1 PC 및 서버의 시스템당 D램 채용량 증가로 PC 및 서버 D램 수요는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게임 콘솔의 신제품 출시로 그래픽 D램의 수요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모바일 D램은 고사양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중국 시장이 비수기에 진입하지만, 여전히 수요 성장 기조는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낸드플래시는 SSD시장의 확대와 신규 모바일 제품의 판매 상황에 따라 수요가 좌우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SK하이닉스가 D램 생산에 낸드플래시 장비를 활용함으로써 낸드플래시의 공급이 감소해 전체 시장의 수급 상황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다.

 

한편 SK하이닉스는 20나노 중반급 D램 및 10나노급 낸드플래시의 개발을 차질없이 완료한 후, 본격 양산 준비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업계 선두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이며 안정적인 이익을 창출하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