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서 팔리는 TV, 3대중 1대 '삼성'

  • 2013.10.30(수) 11:03

3분기 금액기준 점유율 33.5%
2~4위 업체 합계보다 많아

삼성전자가 지난 3분기 북미 평판TV 시장에서 역대 최고의 실적을 기록했다.

 

30일 시장조사기관인 NPD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3분기 북미지역 평판TV 시장에서 금액기준으로 전년동기대비 2.3% 포인트 상승한 33.5%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분기별 시장점유율중 최고 수치다. 또 비지오와 LG 등 2위~4위 업체의 점유율 합인 33.3%보다 많은 수치다.

 

 

이같은 실적은 60형 이상 초대형 제품과 7080 시리즈 등 프리미엄 라인업의 판매 확대가 주효한 결과라는 평가다.

 

특히 60형 이상 대형 TV 부문에서는 지난 2분기 36.5% 였던 매출 점유율이 3분기 41.0%로 대폭 상승했다. 7월이후 40%대의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대형TV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

 

또 지속적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2000달러 이상의 프리미엄 TV 시장에서의 매출 점유율은 58.1%를 기록하며 독주를 이어 가고 있다.

 

스마트·3D·PDP TV 부문에서도 각각 39.6%·50.2%·55.1%의 매출 점유율을 기록하며 경쟁사를 압도했다. 특히 3D TV에서의 매출 점유율은 2위 업체의 약 4배에 달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이선우 부사장은 "4분기에도 주요 프리미엄 TV 영역의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해 8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를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