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마곡 사이언스 파크 '첨단 에너지 기술 다 모인다'

  • 2013.10.31(목) 11:03

친환경에너지 생산·저장·효율적 사용 시스템 구축

LG가 서울시 강서구 마곡산업단지에 건설하는 첨단 융복합 R&D 기지인 ‘마곡 LG 사이언스 파크’에 첨단 에너지 솔루션을 적용한다.

 

LG 사이언스 파크를 친환경 에너지의 생산부터 저장, 효율적 사용이 가능한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절감형 R&D 기지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LG의 에너지 솔루션 사업 역량을 집결한 ‘플래그십 모델(선도 모델)’로 만들어 고객에게 알리고 에너지 관련 사업을 가속화한다는 목표다.

 

31일 LG에 따르면 마곡 사이언스 파크의 경우 에너지 사용량은 일반건물 대비 50%에서 최대 70%까지 절감하고, R&D 인력이 연구개발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해 친환경, 고효율 에너지 제품 및 정보통신기술 (ICT)을 집약할 계획이다.

 

친환경 에너지원을 구축해 필요한 에너지의 일부도 자체 생산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마곡 LG 사이언스 파크 모든 건물 옥상에 LG전자의 고효율 태양광 모듈을 설치해 시간당 최대 3MW(메가와트) 이상의 전력을 생산할 계획이다.

 

3MW는 여의도 LG트윈타워의 사무공간에 설치된 전체 LED 조명을 운영하는데 필요한 전력량의 약 4배에 해당하는 규모다.

 

▲ LG전자의 태양광 모듈이 설치된 사이언스 파크 조감도

 

LG가 개발중인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수소를 공기 중 산소와 화학 반응시켜 전기를 생성하는 발전용 연료전지도 도입, 설치할 계획이다. 에너지 저장, 활용을 위해서는 2MW 이상의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ESS(에너지저장장치)를 설치한다.

 

고효율 냉난방 시스템 및 내외장재, LED 조명 등도 전면 적용된다. 사계절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특징인 지열을 활용한 시스템 에어컨과 가스를 동력으로 온수와 배기열을 회수해 냉방에 활용하는 흡수식 냉동기 등 LG전자의 고효율 냉난방 시스템으로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 유리에 은을 코팅해 단열성을 높인 로이유리, 얇은 두께로도 25년 이상 높은 단열성을 유지하는 폼단열재 등 LG하우시스의 에너지 절감형 건축자재도 적용된다.

 

마곡 LG 사이언스 파크 운영에 있어서는 공조, 조명, 전력 설비를 통합 관리하는 빌딩관리시스템(BMS)과 단지 전체 에너지 사용 현황을 분석해 제어하는 그린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밖에 마곡 LG 사이언스 파크의 업무용 차량으로는 전기차를 운용하고, 단지 내에는 LG CNS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도 구축할 예정이다.

 

LG가 3조원 이상을 투자해 17만여㎡(약 5만3000평) 규모로 건설할 계획인 마곡 LG 사이언스 파크는 11개 계열사의 R&D 인력 2만여명이 상주할 예정이다. 2017년부터 단계별로 준공해 2020년 최종 완공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