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김준기 동부 회장 "강원도 발전위해 더 노력하겠다"

  • 2013.11.07(목) 14:11

제8회 동곡상 시상식 개최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강원도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김준기 회장은 7일 오전 춘천시 라데나 리조트에서 열린 제8회 동곡상 시상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회장은 "40여년간 기업을 통해 국가와 사회에 기여한다는 신념으로 기업가의 외길을 걸어왔고, 강원도의 경제, 사회, 문화 발전을 위해 미력이나마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동부그룹과 저는 강원도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동곡상은 김준기 회장의 선친인 동곡 김진만 전 국회부의장이 1975년 강원도 발전에 기여한 숨은 일꾼들을 찾아내 포상하고 그 공적을 알리기 위해 만든 상(賞)이다. 1979년까지 5회에 걸쳐 수상자들을 배출하는 등 향토인재 발굴의 산실 역할을 했다. 제1회 수상자는 당시 서울대 경제학과장이었던 조 순 전 부총리였다.

 

하지만 1980년 신군부 정권에 의해 김진만 전 부의장이 운영하던 장학재단이 강제로 해체되면서 동곡상 역시 중단되는 비운을 겪었다. 2011년 김 전 부의장의 5주기를 맞아 동곡사회복지재단에 의해 32년 만에 부활했다.

 

동곡사회복지재단은 김준기 회장이 강원도 출신의 기업인으로서 향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1989년 자신이 소유하고 있던 강원도 지역 16개 회사의 주식을 전액 출연해 설립됐다. 지역 발전을 위해 애썼던 선친의 뜻을 계승하기 위해 재단의 이름을 선친의 아호를 붙여 ‘동곡사회복지재단’으로 명명했다.

 

동곡사회복지재단은 재단 산하 기업들의 경영권 있는 주식 전부를 재단 운영의 토대로 삼고 있어, 그 기업들의 이윤 자체가 영속적으로 지역사회에 환원되는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설립 이래 지난 20여년간 강원도 지역의 소외계층 복지시설, 노인복지시설, 어린이집 건립 등 다양한 사회복지사업을 전개해 오고 있다.

 

▲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오른쪽 세번째)가 제8회 동곡상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새롭게 부활한 동곡상은 과거 동곡상의 뜻과 정신을 계승하고, 나아가 21세기 글로벌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인재상을 제시하기 위해 시상부문을 지역발전부문, 문화예술부문, 사회봉사부문, 교육연구부문, 자랑스런 출향강원인부문 등 5개 부문으로 나눠 운영되고 있다.

 

올해 제8회 동곡상 시상식은 최문순 강원도지사, 박상수 강원도의회 의장, 민병희 강원도 교육감 등 정관계, 언론계, 지역인사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수상자로는 ▲지역발전부문 정갑철 화천군수 ▲문화예술부문 전상국 김유정기념사업회 이사장 ▲사회봉사부문 임기수 춘천시 복지협의회 회장 ▲교육연구부문 이필호 강원대 화학과 교수 등이 선정됐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