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소치올림픽 D-4, 기업도 함께 뛴다

  • 2014.02.03(월) 11:10

주요기업 13개 종목 직·간접 후원

소치 동계올림픽이 나흘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 선수단이 출전한 13개 전 종목에 기업들의 지원도 이뤄지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일 기업들의 동계스포츠 지원현황을 조사한 결과, 종목별로 경기단체 지원과 자체 실업팀 운영, 유망주 후원 등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지원을 하고 있는 것은 삼성이었다. 지난 97년부터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사로 있으며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등 빙상 종목 전반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꿈나무대회 개최, 국제대회 참가 지원, 외국인 코치 영입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장기적인 선수 저변 확대에 노력 중이다.

 

대한항공은 2011년 3월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실업팀을 처음으로 창단, 소속 선수들이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팀 연고지를 겨울 스포츠 불모지 제주도로 정해 제주도의 동계 스포츠 확산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KB국민은행은 피겨스케이팅 지원에 적극적이다. 피겨여왕 김연아를 주니어 유망주 시절부터 발굴·지원했다. 김해진 등 새로운 유망주 육성에도 적극적이다. 또 빙상연맹의 공식 후원사로서 각종 대회의 개최 및 후원 등을 통해 빙상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비인기 종목에도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역대 최대인 20명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썰매 종목, 올림픽에 최초로 출전하는 컬링 등이 대상이다.

 

대우인터내셔널은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과 후원계약을 맺고 2018년까지  훈련비 및 썰매 구입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가대표팀은 썰매를 빌려 탔던 시절에서 벗어나 해외훈련도 하면서 성적이 향상되고 있다. 봅슬레이와 스켈레톤은 이번 올림픽에 최초로 전 종목 출전한다.

 

롯데백화점도 썰매 종목 후원에 적극적이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월9일 루지 국가대표팀을 초청, 후원금을 전달했다. 지난 2010년과 2011년에는 봅슬레이 국가대표팀을 지원한 바 있다. 루지도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전 종목 출전자격을 얻었으며, 팀 계주에서 메달 획득을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는 컬링을 지원중이다. 신세계는 대한컬링경기연맹에 2018년까지 100억원 상당의 후원을 약속하였다. 지난해에는 전국대회도 개최했다. 컬링은 이번 올림픽 여자 부분에 국가대표 5명이 최초로 출전한다.

 

CJ는 스키, 한라는 아이스하키를 후원하고 있다. CJ는 한국 스노보드 선수 최초로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 은메달을 수상한 김호준(스노보드 하프파이프)과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5위에 입상한 최재우(프리스타일 모굴 스키) 등 유망주에게 2015년까지 후원금과 용품 등을 지원한다.

 

한라는 아이스하키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핀란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한라는 아이스하키팀 ‘안양 한라’ 선수들을 핀란드 2부리그 팀 ’키에코 완타‘와 ’HCK‘에 임대로 보내 선진기술 습득을 지원했다. 지난해 2월에는 아예 ‘키에코 완타’ 지분 53%를 인수, 유망주 파견‧육성의 베이스캠프로 삼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