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 TV, 또 대기록.. 분기 1600만대 판매

  • 2014.02.23(일) 11:04

분기 최다판매 신기록 달성
8년 연속 TV시장 1위 유지

삼성전자 TV가 지난해 4분기 사상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으로도 세계 1위를 기록하면서 삼성 TV는 8년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했다.

 

23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평판 TV 시장에서 분기별 사상최대 실적인 1600만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 2006년 세계 시장에서 1위를 달성한 이후 8년 연속 1위 자리를 지킨 것이다.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는 쇼핑 대목인 블랙 프라이데이와 크리스마스 특수를 활용한 성수기 프로모션이 성공을 거둬, 북미의 경우 4분기 역대 최고 점유율인 40%를 달성했다. 경쟁이 치열한 중남미에서도 평판TV 점유율이 30%를 넘어서며 4분기 1위를 차지했다. 중남미 시장에선  50인치 이상 대형 TV 판매가 확대됐다. 현지 특화 기능인 '싸커 모드(Soccer Mode)'가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14 전시회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이 TV 기능에 대해 문의하고 있다.

 

선진시장과 성장시장에서 삼성 TV의 고른 성장은 UHD TV, 대형 스마트TV 등 프리미엄 라인업을 앞세워 경쟁사와 차별화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지역 특화 기능을 선보이는 등 현지 밀착 마케팅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간 점유율에서도 평판TV 26.8%, LCD TV 25.6%, LED TV 26.1%, PDP TV 46.0%를 기록하며 주요 부문에서도 1위를 지켰다. 60인치 이상의 프리미엄 시장에서도 지난해 연간 36.0%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60인치 이상 대형 제품과 스마트 추천 등 차별화된 스마트 기능, 혁신적인 디자인이 적용된 85인치 UHD TV 'S9'과 55인치, 65인치 UHD TV F9000을 통한 제품 차별화로 TV시장에서 성장했다.

 

삼성전자는 올해에도 휘어진 UHD TV 등을 내놓을 계획이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업부장은 "삼성 TV의 압도적 화질과 차별화된 기능, 혁신적인 디자인이 시장 점유율 격차로 나타난 것"이라며 "앞으로도 업계 리더로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시하는 TV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