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임형규 SK 부회장, 하이닉스에 힘 싣는다

  • 2014.03.05(수) 16:57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 주총서 확정
반도체사업 강화 등 포석

임형규 SK 부회장이 SK하이닉스반도체 이사회에 합류한다. SK그룹 차원에서 반도체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다른 IT계열사들과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SK하이닉스는 5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오는 21일 주주총회에 임형규 SK수펙스추구협의회 ICT 기술.성장 총괄 부회장을 사내이사 후보로 상정키로 했다.

 

▲ 임형규 SK ICT총괄 부회장

임형규 부회장은 삼성전자 사장 출신으로 지난 1월 SK그룹에 합류했다.

 

당시 SK그룹은 임 부회장이 그룹내 ICT 분야를 총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과 SK C&C, SK하이닉스 등의 기술인력과 조직을 관장하는 자리다.

 

임 부회장은 삼성전자 반도체의 성장을 이끈 인물중 하나다. 메모리설계총괄전무, 시스템LSI 사업부장, 최고기술책임자(CTO)를 거쳐 삼성종합기술연구원장, 신사업팀장 등을 역임했다.

 

임 부회장 영입당시 SK그룹은 같은 반도체업종을 하고 있는 삼성의 양해를 얻었다는 설명을 내놓기도 했다.

 

반도체전문가인 임 부회장이 이사회에 합류함에 따라 앞으로 시스템반도체 사업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는 SK하이닉스에 상당한 힘이 실릴 것이란 전망이다.

 

또 임 부회장 주도로 다른 IT계열사들과 융·복합 기술 개발 등을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임 부회장이 최태원 회장의 공백을 채운다는 시각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와 사외이사를 각 1명씩 늘릴 계획이었고, 그 자리에 임 부회장이 추천된 것이라는 설명이다. 최 회장이 사임한 사내이사 자리는 공석으로 유지된다. 이에따라 SK하이닉스의 사내이사는 4명으로 유지되고, 사외이사는 6명으로 늘어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