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상장? 필요없어요' 작년 1000개당 5개 불과

  • 2014.03.19(수) 11:02

작년 상장요건 충족 811개사중 4개만 상장
증시 침체, 상장시 규제 부담 등 복합 작용

기업들이 주식시장 상장을 꺼리고 있다. 지난해 요건이 충족된 기업중 실제 상장에 나선 비율이 0.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000개당 5개에 그쳤다는 얘기다.

 

주식시장 침체로 인해 상장에 따른 자금조달 등 이점보다 복잡한 규제 등에 따른 단점이 더 크게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9일 국내기업을 대상으로 상장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811개 상장기업중 4개 기업만 기업공개(IPO)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비율은 0.5%에 불과했다.

 

기업들의 상장비율은 지난 2010년 664개 기업중 22개 기업이 상장, 3.3%를 기록한 이후 2011년 2.2%, 2012년 0.8%로 낮아져 왔다. 특히 자산 2조원 이상 기업의 경우 최근 2년간 상장실적이 없었다.

 

 

IPO 규모 역시 매년 줄었다. 2010년 8조7000억원 달했던 기업공개 규모는 지난해 6600억원까지 줄었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었던 지난 2008년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기업을 상장할 경우 공모를 통한 유상증자, 무의결권 주식의 발행한도 및 주식배당 범위 확대, 주주총회 소집절차 간소화, 주식매수선택권 확대 부여와 같은 이점을 누릴 수 있다. 특히 자금조달이 용이해지고 기업인지도가 제고되는 등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하지만 최근 주식시장 침체로 상장을 통한 자금조달이 용이하지 않다는 점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기업들의 투자가 위축되면서 자금수요가 줄어든 점도 영향을 미쳤다.

 

여기에 상장에 따른 규제 역시 기업들이 주식시장 입성을 꺼리는 요인이라고 전경련은 지적했다. 상장기업들은 엄격한 공시의무가 부과되고, 이전에 비해 많은 규제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특히 자산이나 자본금 증가 등 기업규모가 커질수록 더 많은 규제를 받게 된다.

 

전경련 배상근 본부장은 "주식시장 침체로 자금조달은 어렵고, 각종 규제로 인한 상장유지비용까지 감당해야 하니, 기업들이 기업공개를 꺼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 본부장은 "지나치게 엄격하거나 불필요한 규제를 완화·폐지해 부담을 줄여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