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제철, '쇠똥'으로 '쇳물' 뽑는다

  • 2014.03.31(월) 13:26

쇠똥 활용 친환경 제선기술 개발 특허 출원

현대제철이 대표적 축산 폐기물인 우분(쇠똥)을 연료로 사용, 쇳물을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제철은 현대서산농장과 함께 세계 최초로 우분을 활용한 친환경 제선기술 개발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우분을 고로의 열원으로 활용해 고로 내부의 연소효율을 높이고 우분의 휘발성분을 활용, 고품질의 부생가스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적 방안을 연구중이다. 현대제철은 향후 이를 상용화해 일관제철 공정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우분은 국내에서 연간 2300만톤 정도가 발생(건식 기준 350만 톤)하고 있다. 하지만 극히 일부만 퇴비로 활용될 뿐 대부분은 별도의 비용을 들여 정화처리를 해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우분을 말리면 같은 무게의 기존 코크스에 비해 열량이 35%나 높은 양질의 부생가스를 확보할 수 있다"며 "말린 후 고로에 미분탄과 혼합 사용시 연소 효율을 30%포인트 개선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 2012년 하반기부터 ‘자원순환형 제선기술’ 개발을 중점과제로 선정해 타 산업의 폐기물과 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고효율 제철조업 기술 개발을 추진해오고 있다.

현대제철은 폐 굴껍질로 제철용 석회석을 대체하거나 발전소 및 공장에서 발생하는 석탄재와 분진을 원료 결합소재로 활용하고 있다.

또 폐자원을 혼합해 최고의 효과를 내는 복합 비율을 찾아내는 ‘신 장입원료’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현재 신 장입원료 기술 관련 특허를 6개 출원했으며 다음 달에는 2건을 더 출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